달려드는 기차 옆에서 철로 옆에 떨어진 딸을 부둥켜 안고 있는 이집트인 아빠. 트위터 캡처

철로에 떨어진 딸을 구하기 위해 뛰어든 아빠의 용기가 온라인상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28일(현지시간) 트위터 등 소셜미디어에는 한 성인 남성과 어린 딸이 철로 한편에서 부둥켜안은 채 기차가 지나가길 기다리는 약 15초짜리 동영상이 퍼지고 있다.

조금만 움직여도 달리던 기차와 부딪힐 수 있는 아찔한 순간. 현장에 있던 사람들이 놀라고 안타까워하는 소리도 동영상에 생생하게 담겼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슈퍼맨 아빠” “딸을 구한 슈퍼 영웅” “세상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장면” 등 찬사의 댓글을 줄지어 남기고 있다.

(포털에서는 영상이 보이지 않을 수 있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를 방문해주세요.)

이집트 매체 이집트투데이에 따르면 이 동영상은 지난 27일 아침 이집트 동북부 도시 이스마일리아의 기차역에서 촬영됐다.

기차역에서 딸이 실수로 철로에 떨어지자 아빠가 딸을 구하려고 철로에 뛰어내린 것이다.

아빠는 딸을 안고 몸을 숙였고 불과 몇 초 뒤 기차가 두 사람 옆을 지나갔다. 아빠는 떨리는 상황에서도 침착하게 딸을 안고 움직이지 않았다.

다행히 부녀는 다친 데 없이 무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빠의 나이는 50대이고 딸은 13~14세라고 한다.

일부 네티즌들은 비슷한 사고가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기차역 철로 주변에 장벽을 설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그러나 이스마일리아 기차역 관계자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딸을 구한 남성이 칭찬을 받고 있더라도 딸이 철로에 떨어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였어야 했다고 말했다.

박실 인턴기자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