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으로 꺼져라” 홍대서 한국인·중국인 주먹다짐


거리에서 말다툼 끝에 폭행까지 벌인 한국인과 중국인들이 입건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29일 오전 1시30분쯤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거리에서 다툼을 벌인 한국인 3명과 중국인 4명을 폭행 혐의로 조사했다고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양측 간 말다툼은 두 일행이 걸어가던 중 서로 어깨를 부딪치면서 시작됐다.

29일 헤럴드경제 보도에 따르면 중국인 측은 한국인 일행이 “마스크 쓰고 다녀라” “바이러스 XX” “폐렴 옮기지 말고 중국으로 꺼져라” 등의 발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중국인 일행 중 한 명이 한국인 일행을 먼저 폭행하면서 말다툼은 폭행 시비로 번진 것으로 조사됐다.

양측은 이후 경찰 조사에서 합의하고 처벌불원서를 제출해 경찰은 ‘공소권 없음’ 의견으로 이 사건을 검찰에 송치할 방침이다.

이재윤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