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종 코로나보다 더 무서운 미국 독감…넉달새 8200명 사망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가 세계를 휩쓸고 있는 가운데 미국에선 더 치명적인 인플루엔자(독감)이 기승을 부려 전염병에 대한 공포가 가중되고 있다.

현지시각으로 30일 미 CNN방송 등에 따르면 이번 겨울 미국에서 1500만명이 독감에 걸렸고 이중 8200명 이상이 숨졌다. 이 가운데 최소 54명이 어린이라는 점에서 충격이 크다. 독감 합병증으로 입원한 환자도 14만명이 넘었다. 반면 현재 신종 코로자 확진자는 세계적으로 1만명 정도이며 사망자는 213명이다. 사망자는 모두 중국에서만 나왔다.

독감은 인플루엔자 바이러스에 의해 발병하는 전염병이며 감기보다 증상이 심하고 전염성이 강해 며칠 만에 급속도로 퍼진다. 한국도 12일부터 다음 해 3월 초까지 독감이 유행해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미국 국립앨러지 및 감염병 연구소는 특히 이번 2019~2020 독감 시즌이 지난 10년간 최악의 시즌 중 하나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미 이번 겨울 미국에서 최소 14만명이 독감 합병증으로 입원했는데 그 숫자는 독감 확산이 활발해지면서 더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번 겨울 독감 활동이 11주 연속 활발했고 앞으로도 몇 주간은 더 그럴 것이라고 전망했다. 템플대 의대에서 가정 및 공동체 의학 수석을 맡은 마곳 사보이 박사는 친숙성 때문에 사람들이 독감을 과소평가하는 탓에 결과적으로 더 위험해졌다고 지적했다.

그는 “겨울철에 우리는 모든 바이러스 질환을 뭉뚱그려 심한 감기 정도로 안이하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다”면서 “우리는 독감이 얼마나 치명적인지 과소평가한다”고 말했다. 독감이 위험한 이유는 독감으로 이미 면역체계가 약해진 상황에서 2차 감염에 따른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합병증 가운데는 폐렴, 심장과 뇌의 염증, 장기 부전 등이 있으며 일부 치명적일 수 있다.

전문가들은 독감 바이러스는 매해 변종을 일으키지만 대부분 작은 범주 안에서 변주해 그해 나온 백신이 환자들을 보호하는 데 대체로 효과적이라고 분석했다. 반면 희귀한 변종 과정을 거쳐 완전히 새로운 종류의 바이러스가 출현해 인체가 이전에 경험하지 못한 상태로 나타날 수도 있다. 올해 독감 시즌엔 아직 이런 확연한 변종은 없지만 지난 2009년 A형 독감 바이러스인 H1N1바이러스가 사람들에게 면역이 안 돼 있는 상황에서 대유행했다는 점에서 주의가 요구된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