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딱 3일간 연 5.01%’ 난리난 하나은행 특판 적금

계좌없어도 비계면계좌 개설 후 가입가능




KEB하나은행이 3일 '하나은행'으로 사명을 바꾸고 새 출발하면서 내놓은 특판적금이 높은 금리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하나은행은 이날 특판 적금 판매를 시작했다. '오직 하나은행 손님만을 위해 준비했다'는 의미로 최고 연 5.01%의 정액 적립식 적금 상품 '하나 더적금'을 5일까지 3일간 한시적으로 판매한다.

1년제 상품으로, 가입금액은 10만원 이상 30만원 이하다. 기본금리 연 3.56%에 온라인 채널 가입(연 0.2%)과 하나은행 입출금통장으로 자동이체 등록(연 1.25%) 조건을 충족하기만 하면 최고 연 5.01%의 금리를 제공한다.

지난해 2월,3월 특판했던 ‘하나 더 적금’에 가입돼 있으면 가입이 불가하다. 1인 1계좌 한정이다. 하나은행 계좌 없을 경우, 은행 어플리케이션에서 비대면 입출금 계좌 만들고 적금을 가입해도 된다.

전체 금액이 적지만, 높은 금리 상품으로 소비자들의 관심이 이어져 한 때 가입 페이지 접속이 어렵기도 했다.

하나은행은 이날 서울 을지로 본점에서 지성규 행장과 임직원이 참석한 가운데 현판 제막식을 열었다. 2015년 9월 옛 외환은행(영문명 'KEB')과 통합해 출범해 KEB하나은행으로 변경한 지 4년 5개월 만에 하나은행으로 이름을 바꿨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