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중국 정부의 발표보다 훨씬 더 심각하다는 우한 지역 여의사의 발언 영상이 트위터에 올라와 파문이 일고 있다. 영상 속 여의사는 중국 공산당이 신종 코로나 진단키트 지급을 제한하고 있으며 응급 병실은 영안실로 변했다고 한탄했다.

트위터 영상 캡처

영상은 중국의 인권탄압을 고발해온 유명 활동가이자 작가인 ‘제니퍼 정’(Jennifer Zeng)이라는 여성이 4일 밤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것이다.

2분6초짜리 영상에는 우한 지역 내 작은 병원에서 근무하는 여의사가 한 남성과 대화하는 내용이 담겨있다.

여의사는 “지난 이틀 동안 병원에서 6~7명이 사망했다”면서 “화장터가 붐벼서 시신을 보내지 못하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옮기지 못한 시신은 응급 병실에 그대로 방치됐다고 한다. 여의사는 “응급 병실이 이제 영안실이 됐다”면서 “시신이 더 빨리 부패돼 바이러스가 더 빨리 퍼질 것”이라고 걱정했다.

남성과 여의사는 중국 정부의 무능을 탓했다. 신종 코로나 사태가 긴박한데도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다. 우한 전체에 오직 하나의 화장터 밖에 없으니 시신을 제 때 처리하지 못하고 방치하면서 상황이 더욱 악화된다는 것이다.

이들은 중국 공산당이 사망자수를 축소한다는 주장도 폈다. 남성이 “정부는 지난 하루동안 고작 40명이 죽었다고 했다”고 하자 여의사는 “더 많다. 우리같이 아주 작은 병원에서조차 하루에 적어도 1,2구의 시신이 나온다. 큰 병원을 생각해 보라”고 황당해 했다.

이들은 또 지난해 8월 일부 의사들이 신종 코로나의 위험성을 경고했을 때 중국 정부는 이를 간과했고 오히려 이 의사들을 감금했다고 탓했다.

남성은 또 “요즘 보니 중국 정부가 거짓말을 한다”고 하자 여의사는 신종 코로나 진단조차 제대로 하지 못하는 실정이라고 털어놓았다.

여의사는 “정부는 진단 키트조차 우한 전역에 하루 2000개만 허가한다”면서 “우리 병원의 경우 외래환자에게는 절대 진단 시약을 사용할 수 없고 오직 입원한 환자들에게만 사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즉 입원을 하지 못한 수많은 환자들은 신종 코로나로 진단받을 수조차 없는 상황이라는 것이다.

트위터 영상 캡처

폭로 영상이어서인지 누가 어디서 언제 왜 촬영했는지 등은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네티즌들은 그러나 여의사의 발언을 대체로 사실로 받아들이고 있다.

이미 중국 정부가 우한 봉쇄라는 초강수를 뒀고 10일 만에 1000개 병상을 갖춘 병원을 지었을 정도니 여의사의 발언에 신빙성이 있다고 보는 것이다.

인터넷에는 “바이러스를 컨트롤하지 못했으니 진단이라도 컨트롤하겠다는 거군”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