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닻 올린 미래한국당… 고육책? 꼼수? 하루살이?

국내 초유 ‘비례대표 전문’ 정당 출범

5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한선교 당 대표(왼쪽 세 번째)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등 내빈들이 창단 기념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교안 “한국당과 한마음 한 몸… 정권 심판 위해 손잡고 달려갈 것”
자유한국당의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이 결국 출범했다. 5일 서울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는 황교안 대표를 비롯해 심재철 원내대표, 박완수 사무총장, 조경태 김광림 김순례 신보라 정미경 최고위원 등 한국당 지도부와 의원들이 대거 참석했다.

당 대표로는 4선의 한선교 의원이 추대됐다. 조훈현(비례 초선) 의원이 사무총장을, 김성찬(재선) 의원이 최고위원을 맡을 것으로 알려졌다. 최연혜(비례 초선) 의원도 미래한국당으로 당적을 옮길 예정이다. 이들은 모두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이들이다.

미래한국당은 4·15 총선에서 도입되는 준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응하기 위해 만들어진 정당이다. 미래한국당은 한국당의 총선 불출마 의원들을 중심으로 오는 13일까지 현역 의원 5명 이상을 확보하고 의석을 점차 늘려 정당투표용지에서 ‘기호 3번’을 노릴 계획이다.

황교안 대표는 미래한국당에 대해 “무너진 나라를 살리기 위한 자유민주세력의 고육지책이고, 헌정을 유린한 불법 선거법 개악에 대한 정당한 응전”이라며 “자유한국당과 미래한국당은 한마음 한 몸으로 움직이면서 문재인 정권 심판이라는 대의를 위해 손잡고 달려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선교 당 대표는 “미래한국당은 비례대표 전문으로, 젊음과 전문성이라는 두 가지 컨셉을 가지고 사람을 통해 대한민국을 바꾸겠다”며 “따로 공약은 없지만, 미래한국당이 영입하고 공천하는 한 분 한 분의 존재 자체가 공약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5일 오후 여의도 국회도서관에서 열린 미래한국당 중앙당 창당대회에서 당 대표로 선출된 한선교 자유한국당 의원이 꽃다발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 일제히 비판… 새보수당은 침묵
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을 제외한 여야 정당들은 이날 미래한국당 창당에 대해 일제히 비난 논평을 발표했다.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태생적 위헌정당, 미래한국당의 창당을 규탄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불과 얼마 전 눈물까지 흘리며 21대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한선교 의원을 대표로 추대하고 황교안 대표가 직접 현역 의원들의 추가 이적을 권유하는 등 후안무치한 정치행위에 국민은 망연자실할 따름”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의석 확보에 혈안이 된 정당을 보호할 헌법과 법은 어디에도 없다”며 “무엇보다 헌법과 국민 주권을 무시한 한국당과 그 위성정당을 용납할 국민은 어디에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정현 대안신당 대변인도 “미래한국당은 하루살이 정당”이라며 “선거가 끝나면 포말처럼 없어질 정당에 표를 주는 어리석은 국민은 없다”고 논평했다. 특히 “(미래한국당은) 사표방지 심리에 의해 실패할 것”이라며 “선거를 개그 콘서트로 만들고 결국 보수 대분열의 기폭제로 끝날 확률이 높다”고 경고했다.

유상진 정의당 대변인 역시 브리핑을 통해 “미래한국당은 아무런 법적 정당성과 정치적 명분이 없는 명백한 위헌 집단일뿐”이고 “조직과 자금, 지도부 등의 인물까지 모든 것이 노골적으로 한국당에서 파생된 불법 사조직”이라고 성토했다. 이어 “선관위는 국민의 정치적 의사를 교란하고 헌정 질서를 유린하는 한국당의 위장 불법 정당에 대해 등록 불허라는 단호한 결정을 내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도 “위장 정당을 내세워 법의 질서를 무너뜨리는 잔꾀가 역겹다”며 “대놓고 헌법과 국민을 우롱하는 희대의 꼼수 정당 ’무례한국당’, 4월 15일에 깔끔하게 모두 갖다버리면 되겠다”고 맹공했다.

한국당과 통합을 추진 중인 새로운보수당은 별도의 논평을 내지 않았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