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관련 대책회의를 열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특별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21·23번째 확진자는 서울서 나왔다고 6일 밝혔다.

한국인 21번째 환자(59)는 6번 환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중 시행한 검사 결과 지난 5일 양성으로 확인돼 서울대병원에 격리됐다.

중국인 23번째 환자(58·여)는 단체 관광으로 지난달 23일 입국한 뒤 발열 증상이 나타나 검사를 받은 뒤 이날 양성으로 확인됐다.

6일 현재 전국 총 23명의 확진환자가 발생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