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이시 더프(19)는 10세 때부터 팔과 다리를 제모했다. 하지만 그녀는 지금 털을 기르고 있다. 사회의 압력으로 제모했다는 걸 느꼈기 때문이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지난 4일(현지시간) 제모하지 않고 털을 기르는 10대 메이시와의 인터뷰를 보도했다.

메이시는 3년 전부터 털을 기르는 데 관심을 가지기 시작했다. 가족은 3년 전 아버지의 직장 때문에 미국 하와이로 이주했다. 메이시의 쌍둥이 알리(19)는 하와이 해변가에서 원피스 수영복을 입은 여성을 발견했다. 여성의 다리와 겨드랑이는 털로 뒤덮여 있었다.

알리는 메이시에게 여성의 이야기를 해주었다. 제모가 불편했던 메이시는 이때부터 자신의 ‘진짜’ 모습을 찾는 데 관심을 기울이기 시작했다. 며칠 뒤 인스타그램에서 발견한 털 기르는 여성들의 이야기는 메이시를 더욱 자극했다. 오랜 고민 끝에 메이시는 제모를 하지 않기로 결심했다.


그녀는 “처음에는 도전이었다”고 밝혔다. 사람들 반응이 두려웠다. 스스로도 털을 깎지 않으면 마음 한구석이 불편했다. 하지만 메이시는 결정을 번복하지 않았다. 그녀는 후회하는 대신 자신의 신체와 유대감을 쌓기로 결정했다. 그리고 그녀 스스로가 누구인지 받아들이는 법을 배우기로 했다.

순탄하지는 않았다. 그녀는 털을 기르겠다는 결정에 대해 수많은 비판을 들어야했다. 낯선 사람이 다가와 모욕적인 언사를 내뱉은 적도 한두 번이 아니었다. 하지만 메이시는 “털 기르기가 다른 사람들에게 미치는 영향력을 볼 때마다 결심이 더욱 굳어졌다”고 말했다.

메이시는 털을 기르는 자신의 일상을 공유하기 위해 인스타그램 페이지를 개설했다. 그녀는 털 기르기가 아릅답고 여성답다는 사실을 증명하고 싶었다. 쌍둥이 알리와 언니 요한나(21)도 메이시가 걷는 길에 동참하고 있다.


메이시는 “저는 10살 때부터 제모를 했다. 이유가 뭐냐고? 내 주변에 있는 모든 여성들이 그렇게 했고, 여성은 ‘그렇게 해야만 한다’고 가르쳤기 때문”이라며 “누군가 제 겨드랑이와 다리를 슬쩍 보기만 해도 두려웠다. 지금은 제 자신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이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메이시는 이어 “제 쌍둥이는 심지어 겨드랑이 털을 염색하기도 했다. 다른 친구들도 영감을 받고 제모하는 걸 멈췄다”며 “저는 더 행복하고, 덜 스트레스 받고, 더 재밌게 살고 있다. 제모를 멈추기 전까진 저 자신에 대해 몰랐다. 지금도 저 스스로를 깊게 사랑하는 ‘여행’을 즐기고 있다”고 밝혔다.

메이시는 마지막으로 “미에 대한 사회의 기준을 깨길 바란다. 스스로 ‘아름다움’을 창조하라. 내면의 아름다움을 찾으면 모든 것에 대한 아름다움을 볼 수 있다”며 “당신은 그럴 가치가 있다. 날카로운 말에 쓰러지지 말길 바란다. 자신을 사랑하는 여행을 떠나라”고 조언했다.

박준규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