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문 대통령 다녀갔다”…극렬반대 진천 민심 녹인 대통령 도시락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 직원 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교민들이 임시로 머물고 있는 충북 진천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공무원인재개발원을 찾아 현황 등을 보고 받고 격리된 교민들을 격려했다.

오전 9시쯤 인재개발원 소재지인 덕산읍 주민들을 만난 문 대통령은 쌈과 고기볶음, 각종 나물, 딸기 등이 푸짐하게 든 도시락을 챙겨들고 인재개발원에 도착했다. 시설에 입소한 우한 교민 174명과 시설관리 직원 30명, 현장에 파견된 8대의 버스에 탄 의경들을 위한 도시락이었다.

문 대통령이 떠난 뒤 교민들과 지역 주민 등의 SNS에는 문 대통령으로부터 받은 도시락 인증사진들이 올라왔다. 주민들 사이에서는 진천은 우한 교민 수용을 둘러싸고 반대 시위가 격렬하게 벌어지는 등 주민 반대가 극심했던 지역이어서 대통령의 방문이 적절했다는 평가가 나왔다. 한 직원은 “문 대통령을 지지하지 않는 주민들도 민심을 살피는 이런 행보는 평가할만하다고 하더라”고 칭찬했다.

우한에서 귀국한 교민은 이날로 격리 열흘째를 맞았다(지난달 31일 1차 귀국자 기준. 지난 1일 2차 귀국자 및 추가 입소자는 9일째). 문 대통령은 인재개발원에 들어선 뒤 마스크를 착용하고 대인소독실에서 소독을 받았다.


이성훈 기자 tell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