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일본 도쿄 남쪽 요코하마 항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대형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가 격리 기간 필요한 식품 등 물품 적재를 위해 접안해 있다. 요코하마 도쿄/AP=연합뉴스

일본 요코하마(橫浜)항 인근에 정박 중인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신종 코로나) 환자 6명이 추가 확인됐다고 교도통신과 TV아사히가 9일 일본 후생노동성을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몸 상태가 좋지 않거나 신종 코로나 감염자 근처에 있었던 크루즈선 탑승자 57명에 대한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이날 6명의 감염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에 따라 지난 3일 요코하마항 앞바다에 정박한 이후 이 크루즈선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 확진자는 70명으로 늘었다. 크루즈선 탑승자를 포함해 일본 내에서 신종 코로나 감염이 확인된 사람도 96명으로 증가했다.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은 이날 후지뉴스네트워크(FNN)에 출연해 크루즈선에 탑승한 승객과 승무원 전원에 대한 신종 코로나 검사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일본 정부는 신종 코로나 발원지인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에서 전세기로 귀국한 일본인에 대해서는 전원 신종 코로나 검사를 하기로 했다. 그러나 감염자가 집단 발생한 크루즈선에 대해서는 필요한 인원만 검사한다는 방침이었다.

현재 크루즈선에 남아 있는 약 3600명의 탑승자 중 100여명이 발열 등의 증상을 호소하고 있어 이후 검사 결과에 따라 신종 코로나 감염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

크루즈선 내 생필품과 의약품 등도 부족해 격리 상태인 탑승자들이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가토 후생노동상은 NHK 프로그램에 출연해 크루즈선 내 의료 및 위생 분야 지원에 만전을 기할 생각이라며 “선내 생활환경을 확실히 정돈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일본 정부는 크루즈선 격리 기간을 14일로 정해 탑승자들은 오는 19일까지 선내에서 대기해야 하는 실정이다.

한편, 교도통신에 따르면 28일 이후로 예정됐던 이 크루즈선의 5개 운항 계획은 운영사 ‘카니발 재팬’ 측의 결정에 따라 취소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