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서울 중구보건소에서 한 직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검체 채취 키트를 들어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이웃 주민들을 위협해 현행범으로 체포된 60대 남성이 고열 증세를 보여 격리됐다가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신종코로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10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지난 8일 오후 4시50분쯤 특수협박 혐의로 체포한 A씨(61)를 관내 치안센터에서 격리해 보호하다 9일 오후 9시쯤 격리 해제했다.

애초 경찰은 A씨를 조사한 뒤 조현병 증상과 관련해 병원에 입원시키려고 했다. 그러나 A씨가 38도의 고열을 보여 입원이 불가해지자 서울시립의료원으로 이송해 신종코로나 진담 검사와 폐렴·독감 검사를 실시했다.

A씨는 폐렴과 독감 검사에서 모두 음성을 받았다. 이후 해열제를 복용하고 정상 체온으로 돌아왔고, 신종코로나 검사에서도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중국 방문 이력이나 호흡기 증상 등은 없었다”면서도 “만일에 대비해 신종코로나 음성 판정이 나올 때까지 관내 치안센터에서 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