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와 투샷’ 삭제한 이하늬 “불편하셨다면 죄송”

이하늬가 10일 미국 현지에서 열린 기생충 수상 파티에 참석한 모습. 몇몇 이들이 악플을 달았는지, 이하늬는 이 사진을 삭제하며 사과의 말을 남겼다.



배우 이하늬가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 열린 기생충팀 축하연에 갔던 일을 SNS에 공개했다가 사과했다. 좋지 않은 시선에 대한 반응이었다.

이하늬는 11일 인스타그램에 “선배, 동료분들을 축하해주고 싶은 마음에 올린 피드에 마음 불편하시거나 언짢으신 분 들이 계셨다면 죄송하다”며 “개인의 감격을 고국에 있는 분들과 함께 나누고싶다는 생각이 앞섰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이어 “또 다른 한국영화의 역사를 쓰신 분들께 해함없이 충분한 축하와 영광이 가기를 바라며 그 모든 수고에 고개숙여 찬사를 보낸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하늬는 전날 인스타그램에 미국 LA에서 열린 기생충 수상 축하 파티에 참석한 인증 사진을 올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공효진도 있었다. 이하늬는 “누가 보면 내가 상탄 줄. 그런데 정말 그만큼 기쁘다. 오늘 잠은 다 잤다”는 글과 함께 봉준호 감독 등과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일부 네티즌이 “관계도 없는데 왜 갔느냐”는 식의 의문을 댓글을 달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많은 이들은 이하늬의 사진을 문제로 삼지 않았지만 말이다.

이하늬가 10일 미국 현지에서 열린 기생충 수상 파티에 참석한 모습. 몇몇 이들이 악플을 달았는지, 이하늬는 이 사진을 삭제하며 사과의 말을 남겼다.


“불편하거나 언짢으신 분들이 계셨다면 죄송하다”는 글과 함께 이하늬는 전날 축하 파티 사진을 삭제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