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 뉴시스

20대 남성이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고 인천 강화대교 인근에서 실종됐다.

인천 강화경찰서는 11일 인천시 강화군에 거주하는 A씨(28)가 휴대전화만 남긴 채 자취를 감춰 수색에 나섰다.

실종 신고는 전날 오후 6시57분경 접수됐다. 그의 사촌형은 “동생이 며칠 전 금전 관계로 힘들다는 얘기를 한 뒤 연락이 두절됐다”며 “동생을 찾아달라”고 말했다.

경찰은 휴대전화 위치 추적을 토대로 강화대교 김포 방면 100m 지점 보행로에서 A씨의 휴대전화를 발견했다. 이밖에 다른 물품이나 그의 동선 등은 파악하지 못했다.

경찰은 A씨가 강화대교에서 투신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있다. 현재 해양경찰·소방대원·해병대원 등 인력 40여명과 고무보트 2대 등 장비를 동원해 일대를 수색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A씨의 투신을 단정할 수 없지만 투신했다면 구조가 시급하기 때문에 수색을 서둘러 시행했다”며 “휴대전화가 발견된 지점을 비추는 CCTV 영상을 확보해 정확한 경위를 조사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