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소말리아에 사는 일야스 아덴(사진)은 딸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사형이 선고된 두 남성에 대해, 형 집행자를 직접 선택했다. 영국 BBC 홈페이지 캡처

아프리카 소말리아에서 12살 된 미성년자를 성폭행하고 살해한 혐의로 사형이 선고된 남성들의 형 집행을 앞두고 피해자의 아버지가 직접 형 집행자를 선택했다.

영국 BBC는 일야스 아덴이라는 남성이 자신의 딸을 성폭행하고 살해한 남성들에 대한 형 집행자를 직접 선택했다고 11일(현지시간) 전했다.

소말리아는 성폭행과 살인 사건 피해자 가족의 존엄성을 보장하고 보복 범죄 등을 방지하기 위한 관습법을 따른다. 피해 정도에 따라 가해자 측에서 낙타 등으로 배상하거나 기타 인정 범주에 드는 방법으로 슬픔을 위로하는 식이다.

아덴은 관습법에 따라 소말리아 북동부의 푼틀란드의 한 광장에서 진행된 딸의 성폭행 살해범 사형식에서 형 집행자를 직접 선택했다.

앞서 아덴의 딸(12)은 지난해 2월 소말리아 중부 무두그주 갈카요에 있는 자신의 집 근처에서 압디파타 압디라흐만과 압디샤쿠르 모하메드라는 이름의 두 남성에게 성폭행당한 뒤 살해됐다.

사건은 소말리아 전역에 커다란 분노를 일으켰고 경찰은 곧장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나온 DNA를 통해 이와 일치하는 두 남성을 성폭행 및 살해 혐의로 이들을 긴급 체포했다. 검찰은 이들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두 사람은 재판에서 죄를 인정하고 용서를 빌었지만 받아들여 지지 않았다.

아덴은 형 집행이 끝나고 “이번 사형 집행이 많은 이들에게 교훈을 줄 것으로 본다”며 “소말리아의 많은 여자아이들이 앞으로 안전하게 살아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