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게임즈 제공

라이엇 게임즈가 ‘문화재청과 함께하는 우리 문화유산 후원 활동’을 올해도 이어나간다.

라이엇 게임즈는 2012년부터 진행해온 한국 문화유산 보호 및 지원 사회공헌활동의 지속을 위해 문화재청에 8억원 규모의 기부금을 추가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로써 총 누적 기부금은 60억원을 넘어섰다.

라이엇 게임즈는 “이 기부금을 기반으로 국내 근현대 유물의 긴급구매 및 전시 지원, 청소년 대상의 문화재체험 교육, 문화유산 분야 청년 인재 양성 등 기존 주요 프로젝트에 대한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간 라이엇 게임즈는 총 5건의 국외 소재 문화재 환수, 4대 고궁 및 왕실 유물의 보존처리와 연구, 문화유적지 3D 정밀 측량, 청소년과 유저 대상의 역사 문화 교육과 체험, 근현대 문학 지원 등의 활동을 이어온 바 있다.

라이엇 게임즈 구기향 사회환원활동 총괄은 “게임도 즐거운 놀이문화이며, 그 문화의 뿌리인 우리 문화유산을 보호하고 지원하는 것이야말로 정말 중요한 부분”이라며 “올해도 여러 파트너분들과 또 항상 자사의 사회공헌활동을 응원하고 함께 해주시는 우리 게임 플레이어들과 함께 다각적인 노력을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윤민섭 기자 flam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