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가 이끄는 국민당이 ‘당 색깔 뺏기’ 의혹에 휩싸였다. 이번 논란은 “주황색을 3년 전부터 사용하고 있었다”는 민중당의 지적으로부터 시작됐다. 그러나 국민당은 “우리는 오렌지색”이라며 반박에 나섰다.

송영진 국민당 홍보실장은 12일 “당 색깔과 관련된 논란이 있었다”며 “국민당의 오렌지색은 새희망을 뜻하는 것”이라며 해명을 시작했다. 이어 “정열이나 열정, 희망 등 단어를 특정 정당이나 정치적 목적으로 누군가 소유할 수 없는 것처럼 색깔도 직접 소유권이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눈을 조금 크게 뜨고 들여다보면 색이 좀 다르다. 국민당은 (주황색이 아니라) 오렌지색”이라며 “저희는 주홍에 더 가깝다. 조금 더 비비드(vivid)하다”고 설명했다.

앞서 같은날 이은혜 민중당 대변인은 국회 브리핑에서 “주황색은 원내정당인 민중당이 3년째 사용 중인 색임에도, 국민당은 단 한마디의 상의나 양해 없이 일방적으로 (당색을) 결정하고 선포했다”며 문제를 제기했다.

민중당 로고와 당 색깔. 민중당 공식 홈페이지

이어 “먼저 대화로 설득해보려고 했다. 어제 이상규 상임대표가 안 전 대표에게 관련 문제로 면담을 제의했다”며 “하지만 안 전 대표 측은 ‘민중당은 주황색이지만 우리는 오렌지색이다. 그런 일로 대표 면담은 불필요하다’며 거절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어린이들이 보는 동화책에도 ‘오렌지는 주황색’이라고 돼 있다”며 “이걸 다르다고 주장하는 안 전 대표에게 초등학교 미술 수업부터 다시 듣고 오라고 해야 하나 난감하고”고 했다.

또 “국민당의 주황색 가로채기는 영세상인이 닦아놓은 상권을 재벌 대기업이 와서 침해하는 것과 같다”며 “소수정당이 가꿔놓은 이미지를 안철수라는 유명세를 이용해 앗아가버리다니 대기업 갑질과 무엇이 다른가”라고 반문했다.

민중당은 원내 1석(김종훈 의원)을 보유한 진보정당이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