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이 제작한 짜파구리 홍보물. 뉴시스

짜파구리가 폭발적 관심을 받으면서 짜파게티와 너구리가 ‘기생충’ 특수를 톡톡히 누리고 있다.

13일 편의점 GS25에 따르면 아카데미상 시상식 직후 10~11일 짜파게티와 너구리 봉지면 매출이 전년 같은 기간 대비 61.6% 늘었다. 전달과 비교하면 22.5%, 지난주와 비교하면 16.7% 늘었다. 컵라면 매출 역시 전년 같은 기간보다 33.7% 증가했다.

짜파구리는 기생충에서 중요한 상징물로 쓰였다. 영화 속 연교(조여정)는 가정부 충숙(장혜진)에게 한우를 넣은 짜파구리를 끓여놓으라고 부탁한다. 여기서 짜파게티와 너구리는 하층 계급 가족을, 한우는 상층 계급 가족을 상징하는 것으로 이를 모두 섞은 짜파구리는 계급이 다른 가족들이 뒤엉킨다는 영화의 내용을 암시하는 복선이다.

짜파구리 인증 역시 열풍에 큰 몫을 했다. 개봉 직후 국내외 SNS와 유튜브에는 짜파구리 레시피를 공유하는 글과 ‘먹방 인증’이 줄줄이 이어졌다. 지난 10일 오스카 시상식 당일엔 해리 해리스 주한미국대사가 트위터로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 메시지를 보내며 대사관 동료들과 짜파구리를 먹고 있다고 인증했다.

GS 제공. 연합뉴스

GS25는 이같은 인기에 공식 애플리케이션 ‘나만의 냉장고’ 쇼핑몰에서 14~18일 짜파게티와 너구리, 채끝살 등으로 구성된 ‘짜파구리 세트’를 1000개 한정 판매한다.

또 상품명에 ‘봉’이 들어간 상품 7종을 30% 할인하고 25~29일에는 짜파게티 봉지면과 너구리 봉지면을 함께 사면 할인해주는 행사도 한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