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보건용 마스크 가격이 최대 238%까지 폭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서울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부터 시내 소매점 1만2000곳을 점검한 결과 보건용 마스크는 KF94 기준 개당 2000∼4000원에 판매되고 있었다.

이는 2018년 4월 평균 가격 1182원보다 69∼238% 오른 가격이다.

손 소독제 가격은 100㎖ 기준 2000∼8000원이었다.

서울시는 지난 5일부터 자치구와 함께 마스크 등 코로나19 관련 물품 매점매석을 집중 단속하고 있다. 현재까지 유통업체 120곳을 점검해 거래 내역이 의심스러운 업체들을 적발했다.

적발된 사례를 보면 보건용 마스크 약 18만개를 해외업자와 현금으로 거래하거나 외국인이 운영하는 개인 마사지숍에서 약 20만개의 마스크를 현금으로 구매한 경우 등이 있었다.

한 판매자는 유통기한이 지난 소독제 1800병을 유통기한 이후 제조한 것으로 위조해 판매하다 꼬리를 잡혔다.

서울시는 기존보다 50% 이상 높은 가격으로 마스크를 판매하는 온라인쇼핑몰 250곳도 조사하고 있다.

아울러 전자상거래법 위반 등이 발견된 11개 업체에 대해서는 수사 의뢰나 행정처분을 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마스크 재고가 없는 데도 100매당 20만원이 넘는 고가에 마스크를 판매한 사업자에게는 과태료 부과 및 시정 권고를 하기로 했다.

허위로 작성된 사업자등록증을 갖고 계약금 선불을 요구하거나 저품질 혹은 유효기간이 지난 마스크를 팔려다 적발된 업체는 수사당국에 고발할 방침이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