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사태가 심상치 않다. 급기야 베트남에서도 인구 1만명에 이르는 코로나19 빈발 지역이 봉쇄됐다. 중국 외 국가에서 봉쇄조치가 이뤄진 건 처음이다.

BNO뉴스 캡처

네덜란드 매체인 BNO뉴스는 13일 “베트남 정부가 코로나19의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북부 의 빈푹성 손로이(Son Loi) 마을을 전격 봉쇄했다”고 현지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봉쇄 조치는 20일간 이뤄질 전망이다. BNO뉴스는 “중국 외 국가에서 봉쇄조치가 이뤄진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손로이 마을은 베트남 수도 하노이에서 약 40㎞ 떨어진 농촌으로 여러 마을로 구성돼 있다.

중국과 국경을 접하는 베트남은 코로나19가 확산되자 중국을 오가는 모든 항공편의 운항을 중단했다. 또 2주 이내에 중국 체류 경력이 있는 외국인에게도 관광 비자 발급을 중단한 상태다.

베트남 보건부는 이날 정오 빈푹성 손로이에 거주하는 50세 남성이 16번째 코로나19환자로 확인됐다고 발표했다. 베트남 누적 확진자 16명 중 11명이 빈푹성 거주자다.

김상기 기자 kitti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