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 국민일보DB

민경욱 자유한국당 의원이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여권 인사를 겨냥한 ‘욕설 시’를 올려 비판이 일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함량에 미달하는 분들은 정치계에서 퇴출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민 의원은 페이스북 글에서 “씨XX 잡것들아” “주사파 떨거지 놈들” “개장국 팔아먹고 생계를 유지한 개쌍판 이해찬” “철부지 김경수” “문재인놈 재산이 까뒤집혀지는 날 그놈이 얼마나 사악하고 더러운지 뒤늦게 알게 되고” “임종석 너, 설익은 주사파” 등 표현이 쓰인 시를 인용했다.

그는 이 시의 전문을 올리며 “그 누구의 글이라도 정말 절창이지만 김지하 시인의 글이라고 하는데 아직 확인 중”이라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페이스북에서 “쌍욕 안 해도 얼마든지 정권 비판할 수 있다. 논리적 비판을 할 능력이 없으니 쌍욕을 하는 것”이라며 “국민의 거친 분노에 품위를 부여하는 것까지가 정치인의 임무다. 그런 능력이 없으면 정치 하면 안 된다”고 민 의원을 비판했다.

그는 “한국당에서 이런 분에게 공천 주면 선거기간 내내 고생할 거다. 함량에 미달하는 분들은 정치계에서 퇴출해야 한다”며 “공인의 욕설은, 우리 정치문화에서 절대 허용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줘야 한다. 보수의 자정 능력을 보겠다”고 했다.

민 의원의 지역구인 인천 연수을에서 출마를 준비 중인 정의당 이정미 의원도 입장문을 통해 “더 이상 막말과 욕설이 송도와 연수를 대표해서는 안 된다”며 “주민에게 자부심을 드리는 정치로 주민의 상처 입은 자존심을 회복하겠다”고 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