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연합뉴스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중증 환자의 대변에서 살아있는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중국 매체 남방플러스 13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호흡기 질병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鐘南山) 중국공정원 원사가 이끄는 광둥(廣東)성 중산대학 부속 제5병원 실험실은 환자의 분변 샘플에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분리했다.

자오진춘(趙金存) 호흡기질환 국가중점실험실 부주임은 이날 광둥성 정부 브리핑에서 “이번 발견은 우연히 아니며 다른 팀에서도 비슷한 발견을 했다”며 “환자 분변에 살아있는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존재한다는 것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새로운 전파 경로 가능성을 제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사람간 전염을 일으킬 수 있을지는 더 연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EPA 연합

미펑(米鋒) 국가위생건강위원회 대변인은 같은날 브리핑에서 “분변에서 바이러스를 분리한 것이 주요 전파경로에 변화가 생겼다는 뜻은 아니다”며 “여전히 전파는 호흡기와 접촉 위주”라고 설명했다.

이어 “일부 환자는 설사 등의 위장 관련 증세가 있다”며 “환자 분변 샘플에서 핵산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이 나온 것과 바이러스를 분리한 것은, 바이러스가 소화기내에서 증식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문지연 기자 jymoon@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