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새로운보수당, 미래를향한전진4.0(전진당) 등이 합당해 출범하는 ‘미래통합당’의 최고위원으로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이 내정됐다.

통합신당준비위원회의 박형준 공동위원장은 14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전체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혔다.

전날 통준위는 한국당 최고위원회의에 최고위원 4명을 추가하는 식으로 신당 지도부를 꾸리기로 한 바 있다.

박 위원장은 “추가되는 최고위원 4명 중에 현역 의원은 포함이 되지 않을 것 같다”며 “현재까지 원희룡 제주지사와 새보수당 이준석 위원장에 대해서는 이견이 없는 상태”라고 밝혔다.

그는 “나머지 최고위원 2명은 확정되지 않았고, 지금 자세히 이야기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다”며 “오후 수임기구 논의를 거쳐 16일까지 협의를 완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 위원장은 신당 최고위 규모에 대해 “12명 이내로 될 것 같다”고 했다.

박 위원장은 한국당 공천관리위원회 규모를 4명 더 늘릴 수 있도록 한 신당 공관위 구성 방침과 관련, “공관위원을 늘릴지 여부는 새 지도부가 구성된 뒤 김형오 공관위원장과 협의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