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4일 양산 통도사를 방문해 ‘정권심판론’을 강조했다.

자신이 경남 양산을 선거구 출마 의사를 밝힌 것도 정권 심판을 위해서라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울산 남구을에 출마할 예정인 김기현 전 울산시장과 함께 통도사를 찾았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선거는 김두관 의원과의 낙동강 혈투가 아니다. 문재인 정권과 싸우러 온 것이다”고 강조했다.

그는 “양산은 대통령 사저가 있는 곳이란 점에서 정권의 성지라고 볼 수 있다”면서 “탄핵 대선과 위장 평화 지방선거는 야당 심판론이었지만, 이번 선거는 정권 심판론”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지금 와서 (이번 총선에 대해) 야당 심판론을 운운하는 사람들은 정치의 ABC(기초)도 모르는 분들”이라며 “제21대 총선은 정권을 심판하는 선거”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번 선거에서 부울경(부산·울산·경남) 수비대장 역할을 자처하냐는 취재진 질문에는 웃으며 “당이 시켜주면(하겠다)”이라고 답했다.

홍 전 대표는 “어제 밀양·창녕·함안·의령 지지자들을 만나 ‘당이 어려우니 경남 험지로 분류되는 곳에 내가 자처했다’, ‘당이 받아주면 양산을로 갈 수밖에 없지 않느냐’며 지역민에게 양해를 구했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자신의 고향 창녕이 있는 밀양·의령·함안·창녕 선거구 출마를 선언했다가 김형오 당 공천관리위원장 등의 서울 출마 압박이 가해지자 최근 양산을 출마 의사를 밝혔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