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방송사 현직 아나운서가 술집 여성 종업원에게 3억원을 주지 않으면 성관계를 폭로하겠다는 협박을 당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

법원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3단독 김춘호 판사는 지난 6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공동공갈) 혐의로 기소된 A씨와 B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두 사람은 방송사 아나운서인 C씨에게 술집 여성과 만남 사실을 폭로하겠다며 협박해 200만원을 뜯어낸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유흥주점 접객원으로 일하던 A씨는 지난해 손님으로 온 C씨와 알게 됐고 이후 2~3주에 한 번씩 만나 잠자리를 갖기도 했다. A씨로부터 이 이야기를 들은 또 다른 손님 B씨는 인터넷에 관련 내용을 올리는가 하면 C씨에게 직접 “방송국과 신문사에 아는 사람이 많다. 기자들에게 이미 자료를 보냈다”고 협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C씨를 협박해 돈을 뜯어내기로 한 A씨와 B씨는 “기자들에게 사진을 다 보냈는데 입을 막고 있다. 방송일을 계속하고 싶으면 3억원을 보내라”는 취지의 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실제로 아나운서 C씨에게 200만 원을 송금받기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재판부는 “이들의 범행 수법이 불량하다고 판단해 징역형을 내렸지만 범행을 인정하고 피해자와 합의한 점 등을 감안해 집행유예를 선고했다”고 밝혔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