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부선(왼쪽)과 봉준호 감독. 국민일보 DB 및 연합뉴스

배우 김부선이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에게 축하의 인사를 건넸다.

김부선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며칠간 외신기사 영상을 찾아보며 내 일처럼 웃고 울었다”고 전했다.

이어 “내가 좋아하는 한국영화 베스트3는 ‘공동경비구역 JSA’ ‘살인의 추억’ ‘친절한 금자씨’였는데 기생충 보고 순위 갈등 중”이라며 “봉 감독님 정말 고생하셨다. 덕분에 행복하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차기작인 도시에서 벌어지는 엽기 공포 영화 (출연 배우로) 김부선은 어떠신지 고민해 달라”면서 “사고 치지 않겠다”고 말했다.

김부선 페이스북 캡처

앞서 봉 감독은 아카데미 시상식 직후 기자회견에서 자신이 준비 중인 차기작 두 편에 대해 소개하면서 “하나는 서울 배경의 공포영화로 공포와 액션이 결합된 영화”라고 소개했다. 또 다른 하나는 2006년 영국에서 일어났던 실화를 다루는 드라마다.

앞서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영화 ‘기생충’은 세계 영화 산업의 본산인 할리우드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감독상, 국제영화상, 작품상을 받으며 4관왕을 차지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