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과 이낙연 전 국무총리. 국민일보 TV 및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더불어민주당의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과 관련해 ‘한없이 겸손해야 한다’고 밝힌 이낙연 전 국무총리의 발언에 대해 “사과는 없고 텅 빈 수사만 있다”며 “아주 우아하게 손을 씻었다”고 비판했다.

앞서 15일 서울 종로 광장시장을 찾은 이 전 총리는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임 교수 고발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그는 “오늘을 힘겨워하고 내일을 걱정하는 국민이 있는 것은 분명한 현실”이라며 “한없이 겸손한 자세로 공감하고 응답해야 하는 것이 저희의 기본적인 자세”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같은날 진 전 교수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이낙연의 위선’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임 교수 고발 건에 대해) 민주당에서 쏟아지는 비난을 피하기 위해 손을 떼는 척한다”며 “민주당 선거 운동을 지휘하는 이낙연씨를 봐라. 아주 우아하게 손을 씻었다”고 비판했다.

그는 “얼마 전에 제가 ‘문빠들이 임 교수 신상 털고 민주당 대신에 자기들이 고발하는 운동을 벌이는 모양이다. 민주당에선 손 씻는 척하는 사이에 밑의 사람에게 지저분한 일의 처리를 맡긴 격인데 저들은 이제까지 이런 수법으로 사람들의 입을 막아왔다’고 적었다”며 “아니나 다를까 지금 그 일이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광장시장 찾은 이낙연 전 국무총리. 연합뉴스

진 전 교수는 이 전 총리의 발언에 대해 “민주당이 잘못했다는 말. 임미리 교수에게 사과한다는 말도 안 들어있다. 그냥 상황을 우아하게 모면하기 위한 텅 빈 수사만 있어 매우 위선적이라고 본다”고 지적했다. 이어 “아무 내용도 없는 저 빈말이 진정성을 가지려면 일단 민주당에서 임미리 교수에게 공식적으로 사과해야 한다”며 “그를 고발한 것과 그를 안철수의 사주를 받은 것으로 매도한 것에 대해서 깨끗이 사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지자들에게 시민들의 표현의 자유를 최대한 보장하는 게 민주당이 표방하는 가치이며 임 교수를 고발한 ‘문빠’들의 행위는 대한민국의 헌법적 가치를 위협하는 행위니, 민주당 입장에서는 (임 교수 고발 건을)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천명해야 한다”며 “이런 구체적 행동과 함께 발화되지 않는 한 이 전 총리의 저 발언은 역겨운 위선일 수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페이스북 캡처

진 전 교수는 이 전 총리의 화법을 지적하기도 했다. “이 분(이 전 총리)이 이런 점잖은 표현법에 워낙 능숙하다”며 “총리 시절 국회 대정부 질의 때 멍청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말로 다 바보 만들었는데, 이번엔 상대가 국민”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런 수사학은 오직 진실을 바탕으로 할 때만 아름다운데 유감스럽게도 이번 일을 보니 왠지 앞으로 남은 2년 반 동안 계속 이 분의 능란한 수사학과 싸워야 할 것 같은 불길한 예감이 든다”며 “수사학보다 강한 것은 바로 정직과 원칙”이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