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벤자맹 그리보 전 프랑스 정부대변인 성행위 영상을 유포한 러시아 출신 행위예술가 표트르 파블렌스키. 연합뉴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측근이자 파리시장 후보자에 대해 성적 내용의 동영상이 유출된 것과 관련해 최초 유포자인 러시아 출신 행위예술가와 그의 애인이 프랑스 경찰에 체포됐다.

프랑스 언론에 따르면 최근 사퇴한 파리시장 후보자 벤자맹 그리보(42) 전 정부 대변인의 수사 의뢰를 접수한 파리 경찰은 지난 15일(현지시간) 행위예술가 표트르 파블렌스키(35)와 그의 애인인 알렉상드라 드타데오(29)를 체포해 16일 현재 구금상태로 조사 중이다.

파블렌스키는 최근 그리보와 관련이 있는 성적인 내용의 영상을 입수해 자신이 만든 인터넷 사이트에 올린 뒤 “가족의 가치를 중시한다는 그리보의 위선을 규탄하기 위해 공개한다”고 주장했다. 문제의 영상은 파블렌스키가 애인 드타데오로부터 받았고, 드타데오는 이 영상을 그리보로부터 여러 건의 메시지와 함께 직접 전송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파블렌스키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비난하다가 지난 2017년 러시아에서 프랑스로 망명한 행위예술가로, 그동안 여러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물이다. 그는 모스크바 붉은 광장에서 자신의 성기를 바닥에 못박는 퍼포먼스를 하는가 하면, 러시아의 반정부 페미니즘 록그룹 ‘푸시라이엇’을 지지하면서 자신의 입술을 실로 꿰매기도 했다.

프랑스로 망명한 뒤 파블렌스키는 같은 해 10월 프랑스 중앙은행인 방크드프랑스의 한 지점 건물을 방화해 유죄 선고를 받았고, 최근에는 자신의 아파트에서 파티를 하다 지인 2명에게 흉기를 휘둘러 다치게 하기도 했다.

그가 영상을 올린 웹사이트는 정치인들의 위선을 폭로하겠다면서 직접 만든 것으로, 유력인사의 성생활과 관련된 폭로 영상을 제보받아 공개한다는 목표로 개설됐다. 현재 이 사이트는 프랑스 당국의 조치로 폐쇄됐다.

성 동영상 파문으로 파리시장 후보직을 전격 사퇴한 벤자맹 그리보 전 프랑스 정부대변인. 연합뉴스

영상과 그리보가 썼다는 음란한 내용의 메시지가 공개되고 온라인상으로 급속히 퍼지자 그리보는 14일 가족을 지키겠다며 파리시장 후보직에서 사퇴했다. 그는 파리시장 선거전에 뛰어들기 전에는 현 정부의 초대 대변인(장관급)으로 활동했으며 마크롱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분류되는 여권 핵심인물이다.

마크롱의 대선캠프에서 뛰었던 선거전략가들이 대거 그리보를 지원하기 위해 투입될 준비를 하던 시점에서 스캔들이 터지고 후보가 낙마하자 마크롱 대통령은 크게 곤혹스러워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녜스 뷔쟁 프랑스 보건·사회연대부 장관. 연합뉴스

집권당 레퓌블리크앙마르슈(LREM·전진하는 공화국)는 그리보를 대신해 파리시장 선거에 나설 인물로 의사이자 혈액·종양환자 출신인 아녜스 뷔쟁(57) 보건·사회연대부 장관을 낙점했다. 뷔쟁 장관은 최근 프랑스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에 주력해왔다. 그는 이날 마크롱 대통령의 요청에 따라 파리시장 선거에 출마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