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4일 네 쌍둥이를 출산한 경북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 김광배(61)씨의 한우와 네 마리의 송아지들. 상주시 제공

“초산에 쌍둥이도 아니고 네 마리는 엄청난 축복이지요”

경북 상주시 함창읍 태봉리 축산농 김광배(61)씨의 한우가 최근 송아지 네 마리를 낳아 화제다. 축산 전문가들은 네 쌍둥이 한우는 보기 드문 사례라고 밝혔다.

김 씨의 한우는 지난 14일 오후 1시부터 5시간에 걸쳐 암송아지 2마리, 수송아지 2마리 등 네 마리를 순산했다. 김 씨는 수의사의 도움 없이 직접 송아지를 받았다.

김 씨는 “이날 오후 처음 암송아지를 낳았는데 크기가 너무 작아 실망했지만 이후 2시간 여 뒤 송아지 상태를 살펴보기 위해 다시 찾았을 때 수송아지를 낳았고, 이어 두 마리를 더 낳았다”고 말했다.

송아지들은 출산 예정일(3월 5일)보다 일찍 태어났다.
어미 소는 2018년 1월생(25개월 령)으로 이번이 초산이다.
김 씨는 어미 소의 배가 크게 부르지 않아 한 마리만 가진 것으로 생각했다고 한다.
사료도 다른 소들과 같이 먹였고, 송아지를 많이 낳기 위해 특별하게 조치한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했다.
어미소와 네 마리의 송아지 앞에 선 김광배씨. 상주시 제공

김 씨는 1984년 한우 1마리를 시작으로 출발해 현재 한우 100두를 사육하고 있다.
김 씨는 “36년간 한우를 키우면서 쌍둥이 송아지를 낳은 게 소원이었는데 네 쌍둥이를 낳아 정말 기쁘다”며 “현재 어미 소와 송아지 모두 건강하다”고 밝혔다.
그는 “복덩이인 어미 소와 네 쌍둥이 송아지를 건강하게 잘 키우겠다”고 말했다.

상주시는 한우가 쌍둥이를 출산할 확률이 1% 미만인데 세 쌍둥이도 아닌 네 쌍둥이 낳은 경우는 지극히 드문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경제지주 한우개량사업소(충남 서산) 측은 “한우의 경우 세 쌍둥이 출산 사례는 있었지만, 네 마리는 공식 보고된 바 없어 처음인 것 같다”고 밝혔고 경북축산기술연구소도 “네 쌍둥이는 국내 처음”이라고 말했다.


안영묵 상주시 축산과장은 17일 김 씨 농장을 방문해 “한우 사육 두수가 전국 최상위권인 상주에서 경사스럽고 기록적인 일이 생겨 매우 기쁘다”며 “어미 소와 네 쌍둥이 모두 건강하게 잘 키워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상주시의 한육 사육 두수(2019년 12월 말 기준 가축통계조사)는 8만2130두로 전북 정읍시의 8만9413두에 이어 전국 기초단체 가운데 2위로 나타났다.

상주=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