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17일 오전 서울 종로구 부암동을 찾아 주민과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낙연 전 국무총리가 민주당 공동 상임선대위원장 내정자 자격으로 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고발한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해당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교수는 이 전 총리의 사과를 수용했다.

이 전 총리는 17일 서울 종로구 부암동에서 기자들에게 비판 칼럼 고발 논란에 대해 “겸손함을 잃었거나 또 겸손하지 않게 보인 것들에 대해 국민들께 미안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 저부터 더 스스로 경계하고 주의하겠다. 당도 그렇게 해주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 개인적인 차원의 사과인가’라는 질문에는 “그렇다”면서도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에 내정된 사람으로서 (사과한 것)”라고 덧붙였다.

남인순 민주당 최고위원도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민주당은 표현과 언론의 자유를 위해 권위주의 정권에 투쟁해왔다”며 “임 교수의 사태는 마음을 아프게 한다”고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남 최고위원은 그러면서 “민주당이 앞으로 더 잘하겠다”며 “더 낮은 자세로 국민과 소통하고 공감하며 민생을 최우선으로 챙기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위해 애쓰겠다”고 덧붙였다.

칼럼 고발에 대해 민주당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던 임 교수는 이 전 총리의 사과를 수용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임 교수는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보낸 입장문에서 “민주당 당 대표의 공식 사과가 없는 것은 유감이나, 당 선대위원장을 맡기로 한 이 전 총리와 남 최고위원의 발언을 의미있게 생각하고 수용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바라기는 민주당이 촛불혁명의 의미를 되새기고 제 칼럼이 의미하는 바가 무엇인지 깊이 되새겼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민주당은 이번 총선에서 민주당에 투표하지 말자는 내용을 담은 ‘민주당만 빼고’라는 칼럼을 쓴 임 교수와 해당 칼럼을 실은 경향신문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가 여론의 거센 비난에 떠밀려 고발을 취하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