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예능 프로그램 ‘막나가쇼’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구라가 ‘위안부는 매춘부’라고 망언을 한 일본 극우 인사에 분노했다.

지난 16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막나가쇼’에서 김구라는 역사강사 심용환씨와 함께 일본의 대표 극우 인사인 사쿠라이 마코토에게 인터뷰를 요청하기 위해 일본을 찾았다.

김구라는 사쿠라이 마코토를 만나기 위해 먼저 ‘일본제일당’을 찾았다. 일본제일당은 대표적인 반한단체이자 거리에서 ‘헤이트 스피치’를 일삼는 재특회 설립자인 마코토 당수가 이끄는 극우 정당이다.

앞서 ‘막나가쇼’ 측이 마코토에게 서면 인터뷰를 요청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자 두 사람이 직접 일본제일당을 방문한 것으로 전해졌다.

마코토는 평화의 소녀상 조롱 퍼포먼스로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함과 동시에 혐한 시위를 주도하기도 했다. 그는 자신의 시위 현장을 취재하던 한국 취재진을 대놓고 조롱하는가 하면 표현의 자유라는 명목하에 위안부와 역사를 조롱하는 전시회를 열어 논란을 일으키기도 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막나가쇼’ 방송화면 캡처

일본제일당 직원은 김구라에게 “마코토는 매일 출근하지 않는다”며 일단 김구라와 심씨를 사무실 안에 들였다. 마코토에 대해서는 “올해 도지사 선거에 두 번째 출마할 예정이며 첫 번째 출마에서 11만표를 득표했다. 다섯 번째 순위에 올랐다”고 설명했다.

사무실 내 독도 포스터와 혐한 서적을 둘러보던 김구라는 “11만명이 표를 줬다는 것 아니냐”며 경악했다.

JTBC 예능 프로그램 ‘막나가쇼’ 방송화면 캡처

이어 잠시 후 공개된 예고 영상에서 두 사람은 결국 다음날 마코토를 만나 대화를 나눴다. 마코토는 김구라에게 “일본은 조선을 침략한 적이 없다. 확실하게 (위안부를) ‘매춘부’라고 통역해 달라”며 “위안부는 전쟁 중에 돈을 받았다”고 막말을 쏟아냈다.

그러자 김구라는 “그건 아니다. 잘못 아는 거다”라고 분노하는 모습을 보였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