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부지에 위치한 시리 사하얀 여자대학에서 지난 13일 학생들이 학교에서 생리 중인지 여부를 검사받기 위해 강제로 속옷을 벗긴 것에 항의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뉴시스

인도 여자대학 기숙사에서 여대생들이 속옷을 벗고 생리 검사를 받는 황당한 일이 일어났다.

16일(현지시간) 영국 BBC방송에 따르면 인도 서부 구자라트주 부지에 있는 시리 사하얀 여자대학(SSGI)에 다니는 여대생 68명은 지난 11일 여사감에 의해 화장실에서 강제로 속옷을 벗고 생리 중이 아니라는 점을 입증하기 위한 검사를 받아야만 했다. 여학생들은 기숙사 관계자가 “생리 중인 일부 여학생들이 준수해야 할 규정을 위반하고 있다”고 대학 총장에게 보고한 뒤 이같은 검사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한 여학생의 아버지는 “연락을 받고 학교에 가보니 딸이 울고 있었다”며 “내 딸과 다른 여학생들은 충격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후 학교에서는 생리 검사에 항의하는 시위가 벌어졌다. 학생들은 시위에서 관련자들에 대한 처벌을 요구했다. 학교 재단 측은 조사가 시작됐으며 잘못을 저지른 사람에게는 징계 조치가 내려질 것이라고 전했다. 구자라트주 여성위원회도 경찰에 해당 사건에 대한 조사를 지시했다.

인도에서는 생리를 부정한 것으로 간주하는 관념이 아직도 남아있다. 이 때문에 생리 중인 여성은 사원이나 부엌에 드나들거나 다른 사람과의 접촉이 금지되는 일들이 흔히 벌어진다. 식사할 때도 다른 사람들과 합석해서는 안 되며 자신의 식기는 스스로 닦아야 하고 수업 때도 제일 뒷줄에 앉아야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런 관습 때문에 인도에서 여학생들이 생리 문제로 모욕을 받는 일도 종종 벌어진다. 3년 전에는 인도 북부의 한 기숙학교에서 여학생 화장실 손잡이에 피가 묻은 것이 발견돼 여학생 70명이 발가벗겨진 채 신체검사를 받았다.

인도에서는 생리에 대한 편견을 바로잡으려는 노력이 이뤄지고 있음에도 아직은 별다른 진전이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앞서 인도 대법원은 2018년 남부 케랄라주의 사바리말라 사원이 생리 중인 여성을 사원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막는 것은 차별 행위라고 판결했지만, 이에 항의하는 대규모 시위가 잇따르자 대법원은 판결을 재검토하기도 했다.

김영철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