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일본 포스터. CJ ENM 제공

영화 ‘기생충’이 일본 박스오피스 1위를 차지했다. 한국영화가 일본에서 박스오피스 정상에 오른 것은 2005년 ’내 머릿속의 지우개’(감독 이재한) 이후 15년 만이다.

미국 영화매체 인디와이어, 일본 고교통신 등에 따르면 ‘기생충’은 15~16일 일본에서 19만1429명의 관객을 불러모으며 흥행성적 1위를 기록했다. 전주 주말보다 관객이 약 500% 증가했다고 외신들은 보도했다.

‘기생충’은 지난달 10일 일본에서 ‘기생충 반지하 가족’이라는 제목으로 개봉했다. 이후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휩쓴 뒤 ‘1917’(감독 샘 멘데스)을 제치고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