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포스터(왼쪽)과 영화 ‘민사라 칸나’ 제작자 PL 테나판. 연합뉴스 및 인디아투데이 캡처

인도의 한 영화 제작자가 영화 ‘기생충’이 자신의 작품을 표절했다고 주장하며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 15일(현지시간) 현지 매체 인디아투데이는 1999년에 개봉한 영화 ‘민사라 칸나’를 제작한 PL 테나판이 봉준호 감독의 ‘기생충’이 자신의 영화와 구성적 측면에서 흡사하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논란은 지난달 말 인도에서 ‘기생충’이 개봉한 이후 관객들 사이에서 먼저 시작됐다. 인도 관객들은 가족 모두가 한 집에서 일하게 된다는 ‘기생충’의 설정이 인도 영화 ‘민사라 칸나’에서 따온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특히 영화에서 주인공 ‘칸나’ 역을 맡은 배우 비자이의 팬을 중심으로 표절 주장이 퍼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테나판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카데미 시상식 이후 ‘기생충’을 봤는데 우리 영화의 내용과 유사했다”며 “현재 첸나이 소재 변호사와 논의를 마쳤으며 국제 변호사를 선임해 2~3일 내로 ‘기생충’ 제작자를 고소할지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테나판은 두 영화의 차이점에 대해 묻는 질문에는 “법정에서 가려질 일”이라며 “한국 영화 제작사가 타밀어로 제작한 영화들에 종종 소송을 건 일들이 있었는데 모든 것은 법정에서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영화 ‘민사라 칸나’의 줄거리는 이렇다. 남자 주인공인 ‘칸나’가 백만장자 사업가 집안의 여성 ‘이쉬와리야’와 독일에서 만나 사랑에 빠진다. 하지만 여자의 집에서 남자를 허락해 줄 리가 없다고 생각한 두 사람은 일단 인도로 돌아와 계획을 꾸민다. 여자의 언니 집에 남자가 보디가드로 들어가기로 한 것이다. 이후 남자의 남동생과 누나도 두 사람의 결혼을 달성시키기 위해 백만장자의 집에 각각 집사와 셰프로 고용돼 생활하게 된다.

영화 '기생충' 포스터. 연합뉴스

이와 관련 ‘민사라 칸나’를 연출한 K.S. 라비쿠마르 감독은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지만 20년 전 우리가 쓴 이야기를 기반으로 한 영화가 오스카상을 받게 돼 기쁘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들의 표절 주장에 대해 현지 매체는 “가족 구성원 모두가 한 집에서 일한다는 설정은 비슷하지만 영화 ‘민사라 칸나’는 남녀의 사랑을 다룬 영화일 뿐”이라며 “반면 ‘기생충’은 부유한 집에서 일자리를 구하는 노동자 계급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것으로 등장인물의 동기는 완전히 다르다”고 꼬집었다.

소설희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