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은 ‘2020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17일 오후 2시 콘텐츠진흥원 유튜브 채널 실시간 방송을 통해 진행했다고 밝혔다.

올해 게임콘텐츠 제작지원 사업은 국내 게임 시장 활성화와 글로벌 진출 게임콘텐츠 육성을 목적으로 기능성, 차세대, 첨단융복합, 실감형 등 4개 부문 147억원 규모로 마련됐다.

‘기능성’ 부문은 총 20억원의 규모로 게임의 재미요소와 사회적 기여가 결합된 형태의 기능성 게임콘텐츠를 지원하며, 과제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한다. 기능성 부문의 세부 분야인 지정 분야에서는 UN에서 지정한 ‘지속가능개발목표(SDGs)’와 연계하여 국내외적으로 사회적 의미가 있는 주제를 다루는 사회공헌 기능성게임을 지원한다. 자유 분야는 교육, 스포츠, 의료 등 다양한 목적의 온오프라인 기능성 게임콘텐츠 제작을 자유롭게 신청할 수 있다.

‘차세대’ 부문의 예산은 총 62억원 규모로 게임시장을 개척할 게임콘텐츠 제작과 수출 지원을 목적으로 한다. 글로벌 분야는 국외 1개국 이상 출시목표 모바일 게임을, 시장선도 분야에서는 국내・외 출시를 목표로 하는 모바일을 제외한 콘솔, PC 등 다양한 플랫폼 게임을 대상으로 하며, 두 분야 모두 과제당 최대 4억원을 지원한다. 스타트업 분야는 플랫폼 구분 없이 창업 3년 미만의 게임콘텐츠 제작 기업을 지원하고, 과제당 최대 2억원 및 투자전문가의 투자컨설팅을 지원한다.

가상현실 게임콘텐츠의 지속 성장을 위한 ‘첨단융복합’ 부문은 가상현실 및 혼합현실 게임을 제작하는 설립 8년 미만의 기업을 대상으로 과제당 최대 2억원을 지원한다. ‘첨단융복합’에서 분리되어 올해 신설된 ‘실감형’ 부문은 설립 5년 이상의 기업을 지원하며 가상현실과 혼합현실 게임을 과제당 최대 9억원까지 지원한다. ‘실감형’은 실감형 게임콘텐츠의 상업성 확보를 목적으로 글로벌 경쟁력이 높은 우수 IP 활용과 VR HMD와 시뮬레이터를 함께 제작하는 등의 병행 제작이 필수 조건이다.

선정된 게임콘텐츠는 FGT(Focus Group Test) 형식으로 국내외 일반 게임이용자 및 전문가의 시연평가를 통해 오류검출 등 출시 전 품질개선을 할 수 있도록 지원받는다. 특히 해외 출시 목적인 게임콘텐츠에 도움을 주고자 과거 국내 이용자 대상에서 해외 이용자까지 추가 확대하여 진행한다.

콘텐츠진흥원은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에 대한 예방 차원에서 설명회를 유튜브 채널을 통해 진행했다고 설명했다.

이다니엘 기자 d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