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상아가 방송을 통해 세 차례 이혼하게 된 이유를 허심탄회하게 털어놨다.

17일 오후 방송된 SBS플러스 예능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에 배우 이상아가 출연해 힘들었던 결혼 생활을 회상했다.

이날 김수미는 “해외 어디 가도 빠지지 않을 외모, 연기력 좋은데 왜 사생활 때문에 일을 못 할까. 인기가 좋았던 시절에 갑자기 결혼을 결심한 이유가 뭐냐?”고 물었다. 이에 이상아는 “4개월 동안 연애하고 결혼했다. 묘하게 인연이 됐다”며 “전 남편 부모님 집에 초대된 날 전 남편 부모님이 다치게 됐다. 병문안을 갔다가 급속도로 결혼 얘기가 오갔다. 결혼하고 싶을 정도로 사랑했던 것보다 상황이 운명처럼 받아들여 졌다”고 했다.

“3번 결혼할 때마다 브레이크가 있었다”고 한 이상아는 “첫 번째 결혼도 청첩장을 돌리고 결혼식 일주일 전 전남편이 결혼하지 말자고 했다. 이혼 후 1년 있다가 결혼했을 때는 계산적이었다. 첫 번째 결혼이 실패했기에 ‘나 괜찮은 사람이랑 결혼해’라고 주변에 보여주고 싶었다. 준비 과정에서 이 사람 애를 낳아야겠다고 계획했다”고 털어놨다.

언론에 혼전임신이 알렸다고 한 이상아는 결혼식장에서 엄청나게 울었다고 했다. 이상아는 딸 돌잔치는 사진으로 남겨야 할 것 같았다며 돌잔치 이후 바로 이혼했다고 했다. 잘살아 보기 위해 보증을 섰다고 한 이상아는 7~8억 정도의 빚 때문에 협박 전화도 받았다고 했다. 이 때문에 이혼할 때 부부관계가 안 좋았다고 했다.

이상아는 “의식주가 다 날아갔고 이사를 가려고 짐을 뺐는데 집이 없어서 이삿짐센터에 짐을 맡겼다. 1개월이면 될 줄 알았는데 6개월이 걸렸다. 남편이 가장인데 해결해주지 못 하는 무책임한 모습에 급하게 이혼을 준비했다. 양육비도 못 받았다”고 했다.

세 번째 남편은 내가 어려울 때 곁을 지켜준 남자였다고 설명한 이상아는 딸이 어릴 때 아빠를 만들어주고 싶어 서둘렀다고 했다. 그러나 사기를 당하고 빚이 계속 늘어나면서 결혼생활을 유지하기 힘들었다고 했다.

“결혼할 때마다 빚이 늘어나니까 이게 뭐지 싶더라”고 한 이상아는 “(세 번째 남편과) 13년 살았다. 끝까지 살아야겠다는 생각으로 지키고 있었지만 또 바닥을 치니까…”라며 빚의 무게를 감당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상아는 1997년 개그맨 김한석과 결혼했지만 1년 만에 이혼했다. 2000년 사업가 전철씨와 재혼했으나 19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고 2002년 말 기업가 윤기영씨와 혼인신고를 했지만 13년 만에 남남이 됐다.

이상아는 첫 번째 이혼 때 극단적인 선택을 할 정도로 힘들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김수미는 “앞으로 살려면 돈이 있어야 한다. 지금부터는 아무 생각 말고 돈 벌 생각만 해라. 섭외 오면 무슨 방송이든 나가라”며 “밥 잘 챙겨 먹어라. 너 지은 죄 없다. 앞으로 과거를 당당하게 말해라. 주눅 들지 말고”라고 위로했다.

1972년생인 이상아는 중학교 1학년 시절인 1984년 KBS 드라마 ‘TV문학과-산사에 서다’로 데뷔했다. 이후 1980년대 후반부터 90년대 초 하이틴 스타로 활약했다. 개그맨 윤정수는 이상아에 대해 원조 책받침 여신이라고 회상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