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2분기 실적 전망을 낮췄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제품 생산과 중국 내 판매가 모두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애플은 17일(현지시간) 투자자들에게 보낸 편지에서 “중국 춘절 이후 공장 가동이 재개됐지만, 우리가 기대한 것보다 정상으로 회복하느 시간이 더디다”면서 “당초 제시했던 2분기 실적 기대치를 충족하기 어려울 거 같다”고 밝혔다.

애플은 크게 두 가지 원인을 꼽았다.

우선 전 세계 아이폰 공급이 일시적으로 불안정할 것으로 보인다.

아이폰 생산 공장이 중국 후베이성 외부에 있어 직접 영향권은 아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다.

애플이 3월 선보일 것으로 예상했던 아이폰SE2도 현재 생산 수준으로는 출시가 제 때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아이폰 공급 부족으로 인해 매출이 일시적으로 떨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애플은 보고 있다.

두번째 이유는 중국 내수 시장 침체다. 중국은 미국과 더불어 아이폰 매출 비중이 가장 큰 시장이다.

코로나19로 중국 내 매장이 한때 폐쇄되기도 했다. 다시 문을 열었지만 영업시간을 축소했고, 고객 방문도 뜸하다.

반면 중국 외 시장은 애플 제품과 서비스에 대한 수요가 높아 실적이 예상치를 달성할 것으로 애플은 기대하고 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