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광덕 미래통합당 의원. 연합뉴스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딸 조모(29)씨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유출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경찰이 주광덕 미래통합당 의원의 휴대전화 기록을 확보했다. 지난해 말 검찰의 반려로 가로막힌 이후 2개월가량 만이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최근 주 의원에 대한 두 번째 통신 기록 영장(통신사실 확인자료 제공 요청 허가서)을 발부받아 주 의원의 통신 기록을 확보해 수사 중이라고 18일 밝혔다.

앞서 주 의원은 지난해 9월 국회에서 “공익 제보를 받았다”며 조 전 장관 딸의 고등학교 생활기록부 일부 내용을 공개했다. 그러면서 “고등학교 3학년 때 3개의 인턴 활동 기간이 중복돼 허위일 가능성이 높다”고 주장하는 등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서울시교육청은 “본인 동의 없는 생활기록부 유출은 불법”이라며 유출 경위 파악에 착수했다. 한 시민단체는 개인정보 보호법 위반 혐의로 주 의원 등을 경찰에 고발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해 12월 주 의원에 대한 통신 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이를 반려했다. 하지만 주 의원에 대한 이메일 압수수색 영장에 대해서는 받아들였다.

이후 경찰은 주 의원의 이메일 기록을 확보해 분석했지만 별다른 단서를 찾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통신 기록의 추가 확인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경찰은 이번에 다시 통신 영장을 신청해 발부받았다.

경찰 관계자는 “주 의원의 통화 내역 등을 분석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경찰은 조 전 장관 딸이 다녔던 한영외국어고등학교 교직원을 불러 조사하고 서울시교육청 서버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를 진행해왔지만, 한영외고에서 유출된 정황은 포착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