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방송 캡처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는 18일 자당에 비판적인 칼럼을 쓴 임미리 고려대 연구교수 고발 논란 등과 관련, “집권여당의 원내대표로서 심려를 끼쳐 송구스럽다는 말씀을 드리며 더욱 낮고 겸손한 자세로 민생에 집중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4·15 총선을 앞두고 ‘오만한 집권여당’이라는 비판이 커지자 자세를 낮춘 것으로 풀이된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검찰개혁, 집값 안정, 그리고 최근 임미리 교수를 둘러싼 논란에 이르기까지 민주당을 향했던 국민의 비판적 목소리를 외면하지 않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원내대표가 임 교수의 이름을 거론하며 사과의 뜻을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우리 내부의 확신만으로 국민과 소통해서는 국민의 폭넓은 동의를 구할 수 없음도 잘 알고 있다”며 “민주당은 집권당답게 더 높은 가치를 지향하고 더 넓게 포용해야 한다는 국민의 목소리를 무겁게 받아들인다”고 했다. “어느 한순간에 우리 역시 국민의 눈에 기득권이 되고 닫힌 모습으로 비칠 수 있음을 잊지 않고 늘 긴장하겠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 원내대표는 4·15 총선과 관련, “민주당에 마지막으로 국민의 이름으로 개혁을 할 수 있는 기회를 주실 것을 간곡하게 부탁한다”면서 “국민이 정치 백신이 돼 미래통합당의 정치 파괴를 막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결정해달라”고 호소했다.

그는 미래통합당의 위성 정당인 미래한국당과 관련, “이런 정치기획은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정당정치의 근간을 뒤흔드는 ‘참 나쁜 정치’이며 한국 정치사에 두고두고 오점으로 남을 것”이라고 비판하고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듯이 미래통합당의 가짜정당 창당이 민주주의를 위한 민주당의 희생과 결단이 왜곡될 위기에 처했다. 미래통합당의 역주행 정치를 멈출 수 있는 분은 오직 국민뿐”이라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남북관계와 관련해 “금강산과 개성의 문을 열고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는 한편 남북 간 인도적 교류와 민간교류를 활성화해야 한다”면서 “당장 코로나 사태에 대한 남북 공동협력부터 시작해 달라”고 정부에 요구했다. 또 “민주당의 총선 승리보다 더 강력한 평화 메시지는 없다. 이번 총선에서 다시 한번 평화에 투표해달라”고 호소했다.

노동문제에 대해서는 “시간이 걸려도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모든 노동조합의 합법화를 변함없이 추진할 것”이라면서 “노동계도 사회적 합의를 위한 대화의 무대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말했다.

그는 2월 국회 민생입법 과제로 감염병 3법(검역법·감염병예방법·의료법), 공공의료대학법, 지역상권 상생발전법, 미세먼지관리특별법, 과거사법, 가습기살균제피해구제법, 아동·청소년 성 보호법 등을 거론하고 “민생입법 일괄처리로 20대 국회의 유종의 미를 거두자”고 야당에 제안했다.

김남중 기자 njkim@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