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의 한 영화제작자가 황당한 주장을 제기했다.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자신들의 작품을 표절했다는 것이다.

18일 ‘기생충’의 투자·배급사 CJ엔터테인먼트 측은 “표절 의혹 제기에 대해 아는 바가 없다”며 “인도 제작사로부터 어떠한 연락도 받지 않았다. 우리도 언론 보도를 통해 접한 정보가 전부”라고 밝혔다.

최근 인도 매체 인디아 익스프레스 등 현지 보도에 따르면 인도 영화제작자 PL 테나판은 ‘기생충’이 자신이 1999년 제작한 영화 ‘민사라 칸나’와 유사하다고 주장했다. PL 테나판은 현지 언론을 통해 “국제 변호사를 선임해 고소 진행 여부를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민사라 칸나’는 칸나라는 이름의 젊은 남성이 부유한 집안의 여성과 사랑에 빠져 그 집안의 운전사로 들어가게 되고, 그의 가족들이 하인과 요리사로 들어가 일하게 되는 이야기다.

‘민사라 칸나’를 연출한 라비쿠마르 감독은 “아직 ‘기생충’을 보지 못했지만, 오스카 수상작의 스토리를 20년 전 내가 채택해 만들었다는 사실이 기쁘다”고 다소 엉뚱한 입장을 전했다.

한 인도 평론가는 SNS를 통해 “가족이 다른 가족의 집에 위장해 들어가는 것은 스토리가 아니라 이야기의 트로프(문채)다. 트로이 목마 트로프라고 부를 수 있다”라면서 ‘민사라 칸나’ 측 주장을 비판했다.

현지 언론도 “‘기생충’은 계급에 대한 이야기와 사회적 차별을 담은 블랙 코미디로, 플롯은 비슷해 보일지 몰라도 실제로는 매우 다르다. 완전히 차별화된 작품”이라고 봤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