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주민. 연합뉴스

국내에 정착한 탈북민의 남한 생활 만족도가 전년도 대비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월평균 임금 200만원 돌파, 차별 대우 감소 등 생활 수준 전반이 향상되면서 만족도 역시 오른 것으로 해석된다.

18일 통일부가 공개한 ‘2019년도 북한이탈주민 실태조사 결과’에 따르면 탈북민의 남한 생활 만족도는 74.2%로 작년보다 1.7%포인트 상승했다.

만족도 상승의 중심에는 월 소득 상승이 있었다. 지난해 탈북민의 월평균 소득은 189만9000원에서 204만7000원으로 14만8000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정부는 “임금근로자 월평균 소득이 200만원대를 돌파한 것은 처음”이라며 “최근 9년간 탈북민의 주요 경제활동 상태가 꾸준히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평가했다.

차별 경험은 감소 추세를 보였다. ‘차별·무시당한 경험이 있다’는 응답률은 17.2%로 전년도 20.2%에 비해 다소 감소했다.

그러나 경제활동 참가율은 62.1%, 고용률은 58.2%로 전년도(64.8%·60.4%) 대비 다소 감소했다. 또 무직·부양자, 노동자 등 직업능력 취약자가 84.9%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고등학교 이하 학력 역시 79.6%로 대부분 저학력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12월 기준 국내 입국한 탈북민은 총 3만3523명으로 전년도(1137명)와 비교해 7.9%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72%는 여성이다.

통일부는 ▲ 탈북민의 개인역량 향상 및 일자리 연결 ▲ 탈북청소년들의 학교 적응 및 학습능력 신장 ▲ 탈북민 실생활 관련 법 교육·상담 확대 ▲ 탈북민 정책 협업체계 재정비 ▲ 탈북민 취약계층 상담 및 생계지원 확대 등에 중점을 두고 2020년 탈북민 지원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