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 신천지 대구교회 신도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에서 열린 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에서 최대집 회장이 발언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신종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에 감염된 31번째 확진자가 지난 9일과 16일 대구시 남구에 있는 신천지예수교회 다대오 지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회에 참석한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이날 오전 시청 브리핑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대구시청에 따르면 31번째 확진자는 61세의 서구 거주 여성으로 이날 새벽 5시 최종 양성 판정을 통보받았다. 이어진 대구시 역학 조사관의 1차, 2차 역학조사 결과 31번째 확진자는 지난 9일과 16일, 남구 대명로에 있는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2시간 동안 두 차례에 걸쳐 예배 행사에 참여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에 따라 신천지 측에선 18일 현재 교회 출입을 막고 신도들에게 2인 1조로 ‘외부 자율 활동’, 즉 전도에 나설 것을 독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평소 신천지 대구교회에는 8000여명이 넘는 신도가 드나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신천지 대구교회 내부의 한 소식통에 따르면 신천지 대구교회 측은 “오늘은 모든 모임이나 교육이 없다. 성전에 출입하지 말라. 개인 업무나 모임도 안 된다”면서 “오늘은 자율활동의 날로 생각해달라. 외부에서 2인 1조로 활동하자”는 내용의 공지사항을 각 신도에게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소식통은 “신천지 대구교회는 3층에서 9층까지 예배당이 있다. 교회 내 이동 경로는 승강기 2대와 계단이다. 대부분 비슷한 나이대가 이용하니 방역이 필요할 것 같다”면서 “최소한 확진자와 같은 층에서 예배 본 사람들은 격리 조치를 해야 하는 것 아닌가. 그런데 2인 1조로 활동, 전도하라는 건 말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교계도 즉각 대응에 나섰다. 세계성시화운동본부(대표회장 전용태)는 긴급공지를 통해 “신천지가 전국 12개 지파 예배와 모임을 당분간 취소한다고 공지함에 따라 신천지 신도들이 지역교회로 흩어져서 예배에 참석할 수 있다”면서 “교회에 성도의 전도를 받지 않고 처음 온 사람이 참석할 경우 주의 깊게 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또 “코로나19 사태가 속히 종식돼 안정을 찾을 수 있도록 기도하자”고 권면했다.

한편 31번째 확진자는 17일 오후 3시30분쯤 발열과 폐렴 증상 등을 호소하며 수성구 보건소를 찾았다. 이후 곧바로 대구의료원 음압 병동에 격리 입원이 된 뒤 대구의료원으로 이송 조처됐다. 대구시의 역학조사 결과 31번째 확진자는 앞서 6일 저녁 10시30분쯤 교통사고를 당했다. 다음 날인 7일 치료를 위해 수성구 소재 새로난 한방병원에서 외래진료를 받은 뒤 같은 날 저녁 9시쯤 입원 조처됐다. 입원하기 전인 6일과 7일에는 동구 소재 C클럽이라는 직장에 출근했다. 7일 병원에 입원한 이후 대구의료원으로 이송된 17일까지는 대부분 해당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온 것으로 조사됐다.

대구시는 “상세한 이동 경로, 그리고 이동 경로에 따른 접촉자 등은 질병관리본부 즉각현장대응팀과 함께 심층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면서 “현재 이 환자가 이동했던 다중시설이 있는 동구, 수성구, 남구, 거주지인 서구보건소, 구청과 대구시 재난대책본부가 긴밀하게 협조 체제를 구성해 대응하고 있다. 관계기관과 함께 대구시가 가진 모든 역량을 모아 대응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임보혁 황윤태 기자 bossem@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