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일보DB

부산시가 청년 3000명에게 매달 10만원씩 월세 30억원을 지원한다.

부산시는 청년들의 주거안정과 지역정주를 지원하기 위해 ‘2020년도 부산 청년 대상 월세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18일 밝혔다.

시는 구성원이 많은 가족과 저소득 중심의 지원 정책에 의해 우선순위가 밀려 지원 사각지대에 놓인 1인 청년 가구에 맞춤형 정책을 펼치기로 하고 지난해 특·광역시 최초로 청년 월세 지원사업을 시작했다.

시가 지난해 첫 청년 월세 지원사업 참여자를 대상으로 정책 체감도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 590명 중 98%가 사업추진에 대한 만족도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또 응답자의 97.7%가 청년에게 필요한 주거정책이라고 응답했으며 사업 참여 후 시정에 대한 신뢰 변화도가 92% 상승했다고 답했다. 청년 월세 지원사업이 부산지역 청년층의 ‘표심’을 잡기 위한 복지 포퓰리즘(대중영합주의)이란 지적 속에서 살림살이가 넉넉하지 않은 부산 청년들은 환호하고 있다.

시는 청년의 높은 수요를 반영해 올해 지원 대상자를 지난해 1000명에서 3000명으로 3배 늘리고, 지원 기간도 9개월에서 10개월로 확대했다.

지원대상은 신청일 기준 부산시에서 임대차계약서를 체결하고 거주하는 만 18~34세의 1인 가구 청년으로, 가구소득(건강보험료 기준)이 중위소득 120% 이하이며, 사는 집은 임차보증금 1억원 및 월세 60만원 이하의 주거용이어야 한다. 주택소유자, 기초생활 수급자, 정부 또는 지자체 청년주거 지원정책 참여 중인 사람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다음 달 10일까지 지원자를 신청받은 뒤 거주지 구·군에서 자격 확인과 예비심사를 진행해 최종적으로 시가 선정할 예정이다. 선정 결과는 오는 4월 16일 부산청년플랫폼에 공지할 계획이다.

부산시 관계자는 “민선 7기의 신규사업이자 특·광역시 최초로 시행한 청년 월세 지원이 주거 안정성 향상 및 지역 정주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시와 구·군은 맞춤형 청년 주거정책 구현을 위한 공동주체로 실효성 있는 정책을 꾸준히 발굴·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