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이 18일 서울 용산구 대한의사협회 용산임시회관 회의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대한의사협회(의협)가 방역당국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1차 방역이 실패했다고 평가하고, 보다 적극적인 대책 마련을 촉구하고 나섰다.

최대집 의협 회장은 18일 서울 용산구 의협 용산임시회관에서 ‘신종코로나 사태 관련 대한의사협회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첫 번째 확진자가 나온 후 한 달 정도 시간이 지났다”며 “이 기간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1차적 방역이 실패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이날 오전에 발견된 31번째 환자는 최근 잇따라 나온 29·30번째 환자와 마찬가지로 해외 여행력이 없고 기존 확진자와 접촉 등 감염원이 확실하게 밝혀지지 않아 지역사회 감염이 시작된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최 회장은 “외국에 다녀온 적도 없고 어디에서 감염이 됐는지도 알 수 없는 세 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객관적인 지역사회 감염 확산의 근거가 점점 쌓이고 있다. 이는 더 이상 오염지역에 대한 여행이나 확진 환자와의 접촉 여부와 무관하게 우리 사회 어디에서든 코로나19 감염을 의심해야 하는 상황이 눈앞에 온 것”이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이어 “29번 확진자의 경우 과거력이나 증상이 없었음에도 담당 의료진의 의심으로 감염을 확인했다. 오늘 오전 알려진 31번째 확진자도 아직 질병관리본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으나 해외 여행력이 없으며 대구지역 첫 번째 환자라는 특징이 있다”며 “냉정하게 판단할 때 지역사회 감염을 막기 위한 1차적인 방역이 실패했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의협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정부에 세 가지 권고사항을 전달했다. 먼저 중국 전역으로부터 들어오는 입국자들에 대해 입국 제한 조치를 다시 한번 검토하라고 주문했다.

최 회장은 “(현재 중국 입국자에게 실시하는) 특별입국절차라고 해봐야 체온을 잰다든지 신원 여부를 확인하는 정도 아니냐. 이런 조치는 실제 해외 감염병 유입을 차단해야 한다는 방역 목적을 달성하는 데 거의 도움이 안 된다”고 비판하고 “지역사회 감염 전파가 본격 시작되려 하는 지금이 입국 제한을 통해 위협을 효율적으로 줄일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고 주장했다.

현 상황을 낙관하지 말고 충분한 사전조치를 시행하는 등 ‘사전예방의 원칙’을 다시 한 번 상기할 것도 권고했다. 최 회장은 “코로나19는 인류가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 질병”이고 “전 세계의 그 어떤 전문가도 아직 코로나19를 확실하게 알지 못하고 정보가 언제든 바뀔 수 있는 상황”이라며 “설령 훗날 지나친 대응이었다고 반성할지언정 너무 쉽게 낙관하거나 방심했다고 나중에 땅을 치며 후회하지 말고 국민의 생명을 우선하는 원칙을 지켜달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또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 국면의 최전선이 될 지역사회 1차 의료기관과 중소병원의 목소리가 반영될 수 있도록 민관 협의체를 구성할 것도 제안했다.

최 회장은 감염원이 특정되지 않은 지역사회 전파 사례가 늘고 있는 일본에 대해서 ‘오염지역’이나 ‘위기국가’로 지정해야 한다는 의견도 밝혔다.

앞서 박능후 중앙사고수습본부 본부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지난 16일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은 지금 부분적인 지역 감염 우려가 나타나고 있어 예의 주시하고 있다”면서도 “부분적인 소규모의 제한적 지역 전파이므로 오염지역 지정은 검토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송혜수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