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중공업은 기술직·사무직을 포함해 만 45세 이상 직원을 대상으로 명예퇴직을 시행한다고 18일 밝혔다.

명예퇴직 신청은 20일부터 3월 4일까지 2주며 명예퇴직자는 법정 퇴직금 외에 근속 연수에 따라 최대 24개월치 월급을 받는다.

20년차 이상 직원에게는 위로금 5000만원을 추가 지급하며, 최대 4년 간 자녀 학자금과 경조사, 건강검진도 지원할 계획이다.

명예퇴직 규모는 1000여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전체 정규직 직원 약 6000명 중에 대상자는 2000명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두산중공업은 “최근 수년 간 세계 발전 시장의 침체가 이어지면서 글로벌 발전업체들이 경영상 어려움을 겪고 있는 가운데, 국내 시장의 불확실성도 상존해 두산중공업 역시 사업 운영에 어려움을 겪었다”면서 “강도 높은 고정비 절감 노력을 해왔지만, 경영 정상화 과정에서 인력 구조 재편이 불가피한 상황에 이르렀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