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와 무관한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휴대전화를 만졌다는 이유로 수련생을 목검으로 때려 숨지게 한 전통 무예 도장 관장이 중형을 선고받았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는 18일 특수폭행치사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51)에게 징역 7년을 선고하고 법정구속했다. 범행 은닉을 함께 공모한 도장 관계자 3명에게는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

A씨는 2018년 9월 서울 종로구의 한 무예 도장에서 수련생 B씨(33)가 휴대폰을 만지자 복종을 하지 않는다며 목검 등으로 마구 폭행했다. 쏟아지는 목검 세례에 B씨는 쓰려졌고 신고를 받은 119 구급대원이 출동했으나 B씨는 결국 숨졌다.

이후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부검을 진행해 B씨의 사인이 상습적 폭행이라는 소견을 내놨다.

재판부는 “(범행)당일 영상 등에 의하면 피해자에 대해 목검에 의한 폭행이 있었던 건 명백하고, 증거에 의하면 피고인이 피해자를 폭행해 사망에 이르게 한 사실이 인정된다”고 밝혔다.

이어 “피고인은 수련생 피해자에게 절대적 복종을 요구하면서 피해자가 범행 당일 핸드폰을 만졌다는 이유로 구타했다”며 “피고인과 피해자 사이의 관계에 비춰봤을 때 죄질이 극히 무겁다”고 지적했다.

경찰은 도장에서 B씨가 상습 폭행을 당했을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를 진행했으나 현장에 CCTV가 없고 A씨가 혐의를 완강히 부인해 수사의 어려움을 겪었다. 그러나 경찰이 폭행 증거가 담긴 동영상을 확보하면서 A씨의 범행이 드러났다.

이홍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