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의 부인 김정숙 여사는 18일 서울 중랑구 동원전통종합시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으로 위축된 소비심리 활성화에 나섰다.

마스크를 끼고 장바구니를 든 김 여사는 이날 오전 11시 직접 시장을 방문했다. 김 여사의 일정에는 이연복, 박준우 셰프가 동행했다.


김 여사는 우선 건어물 가게를 방문했다. 한 상인은 울먹이며 김 여사의 손을 잡고 “감사합니다, 사람이 너무 없어요”라고 호소했다. 또 다른 상인은 “그래도 열심히 해주셔서, 잘 해주셔서 감사해요”라고 했다. 김 여사는 “그런 말씀 해주셔서 고맙다”고 화답했다. 김 여사는 이 가게에서 꿀 40㎏을 샀다. 생강청을 만들기 위해서다. 김 여사와 악수를 한 상인이 “손 안 씻을래요”라고 말하자 김 여사는 “아휴, 손 잘 씻으셔야 해요”라고 응답했다.

김 여사는 과일가게도 들렀다. 김 여사는 “내가 악수하고 와서 손소독 먼저 해야한다”라며 손소독제를 사용했다. 과일가게 상인이 “실물로 뵈니 더 예쁘시네요”라고 말하자 김 여사는 “마스크 벗으면 더 예쁜데 벗어볼까요”라고 했다.

김 여사는 세번째로 농작물가게를 방문했다. 김 여사는 “코로나 때문에 시장이 침체돼 장사가 어느 정도 되느냐”고 물었고 가게 상인은 “처음에는 안 좋았는데 요즘은 많이 좋아졌다”고 했다. 그러면서 “특수작물은 괜찮은데 진도 농민들은 안타깝다. 대파가 한 단에 1500원인데 사가시면 좋겠다”고 했다.


김 여사는 두 셰프에게 “대파를 어떻게 하면 맛있게 할 수 있나”라고 물었다. 이연복 셰프는 “영화 기생충이 상을 받아 짜파구리를 많이 만들어 먹는데, 채끝살은 부담스러우니 돼지목살을 볶으면서 대파를 많이 넣으면 정말 맛있다”고 했다. 박준우 셰프는 “양파 대신 대파를 넣어도 된다. 둘 다 단맛을 내는 작물”이라고 설명했다. 김 여사는 진도 대파 두 단을 구매했다.


김 여사는 백남용 상인회장과 대화도 나눴다. 김 여사는 “(시장 내) 칼국숫집에 확진자가 다녀갔다는 말 이후에 매출이 70% 감소해 정말 힘들다고 말씀하셔서, 저는 그래도 진정되길 기다렸는데 점점 세계적으로 퍼지면서 이런 일이 벌어져서 많은 생각을 했다”고 했다.

김 여사는 이어 “시장에 확진자가 있어서 오지 말자고, 소외되는 것 같아서 장사는 안 되고, 이런 마음들이 얼마나 힘드실까라는 생각이 들어서 사실은 (제가) 시장 오고 가는 것이 죄송했다”며 “대통령 부인으로 있으니까 무슨 큰일이 나도 다 내 죄 같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 여사는 “(코로나19가) 진정되는 것보다는 좀 더 갈 수 있다고 한다”며 “(그러나) 우리나라 사람들이 어떤 사람들인가. 어려울 때마다 IMF 극복하듯이 했는데 작년에 일본 수출 규제도 극복하면서 왔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저도 오늘 칼국숫집 가서 칼국수도 먹으면서 위로도 드리고 ‘극복, 잘해봅시다’라는 말씀도 해드리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