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중국 경제 활동이 평소의 절반 수준으로 반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블룸버그통신은 자사의 경제분석팀 보고서를 인용해 지난주 인구 이동과 산업 수요, 소비 등의 수치를 분석한 결과 중국의 경제 가동률이 전체 능력의 40~50%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고 18일 보도했다.

불룸버그에 따르면 지난달 춘제(중국의 설) 연휴 초반까지 항공기와 열차, 자동차, 선박 등의 여행 횟수는 작년 춘제 때와 비슷한 수준을 보였으나, 춘제 연휴 후에는 이들 교통수단의 운송 횟수가 전체의 20%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농촌 출신 도시 노동자인 농민공들이 많이 이용하는 장거리 버스의 경우 운영률이 50% 수준으로 낮아졌다. 이는 3억명 이상으로 추정되는 농민공들의 상당수가 아직 고향에서 일터로 복귀하지 못했음을 의미한다.

신에너지와공기연구센터(能源和空氣硏究中心)는 인공위성 자료를 인용해 올해 춘제 연휴 이후 공장 가동으로 발생하는 이산화질소의 방출량이 작년 춘제 이후보다 36% 감소했다고 밝혔다.

연구센터는 특히 정유와 석탄발전, 철강생산 등의 산업시설이 밀집한 지역의 이산화질소 배출량이 25~50% 줄었다고 설명했다.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에 따르면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지출 감소도 두드러졌다.

춘제 연휴 극장가는 완전히 문을 닫아 타격이 더 컸다.

사람들은 소비 지출을 하고 싶어도 정부의 이동 제한으로 상점에 접근하기가 어려운 상황으로 대의 상점도 문을 닫은 상태다.

소매판매업자들 역시 물류가 막혀 물품을 확보하지 못했거나, 배송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중국국유재산감독관리위원회(SASAC)는 이날 언론 대상 관련 브리핑을 갖고 코로나19로 인한 산업 충격이 2월에 본격적으로 나타날 것이라면서 특히 소비 관련 기업들과 전 세계적인 산업 공급망에 연계된 기업들의 타격이 클 것이라고 밝혔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