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른바 ‘조국 옹호’ 인사로 꼽히는 김남국 변호사가 18일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돌연 취소한 뒤 금태섭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비판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렸다.

김 변호사는 금 의원이 이날 오전 기자들과 만나 ‘우리 당을 위해서 제가 막아내야 한다. 조국수호로 총선을 치를 순 없다’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김 변호사는 “이번 선거에서 조국수호를 외치는 사람은 없다”면서 “왜 일부 언론의 허구적인 ‘조국수호’ 프레임을 선거에 이용하려고 하느냐”고 금 의원에게 물었다.

이어 “지금 의원님은 ‘조국수호’ 프레임으로 선거를 치르면 안 된다고 주장을 하시면서 거꾸로 ‘조국수호’의 위기감과 논란을 키우는 모순된 행동을 하고 계신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또 “허구적인 잘못된 프레임이라고 한다면 회피할 것이 아니라 당당히 진실로 맞서서 깨부수고 나가야 한다”면서 “비록 당장은 손해 보더라도 그것이 우리 ‘민주당의 정신’”이라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이와 함께 금 의원이 기자들과 만나 한 말보다 의원총회장 안에서 한 말이 더 궁금하다고 했다. 그는 “의원님께서 의원총회에 들어가신 이후에 저에게 출마를 포기하라는 전화가 걸려오고 있다”면서 “‘막겠다’고 말씀하신 것이 설마 저의 출마 자체를 막겠다는 말씀이신지 조심스럽게 여쭙고 싶다”고 했다.

김 변호사는 “기자들을 만나서 앞에서는 공정 경선을 이야기 하면서 ‘제2의 김용민 사태다, 이번 선거가 조국수호가 되면 망한다는 뉘앙스로 공포심을 불러일으켜 저의 출마 포기를 종용시키려고 하는 것’이 의원님의 경선 전략은 아닐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의원님은 보좌진 여러 명에 지역 조직과 당내 친한 의원들이 있지만 저는 뭘 어떻게 해야 하는지 몰라서 3주 내내 거의 몇 시간도 못 자고 좌충우돌 시행착오를 겪으면서 도전하고 있다”면서 “요컨대 (금) 의원님은 골리앗이고, 저는 다윗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그러면서 “제발 ‘청년’들이 자유롭게 도전하고, 공정한 경쟁을 펼칠 수 있는 기회를 달라”면서 “2030세대 청년들에게 내 자리라도 내어주고 싶다고 말씀하신 금태섭 의원님과 선의의 경쟁을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변호사는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오후 4시 30분 출마 기자회견을 예고했다가 오후 2시쯤 국회 정론관 예약을 도와준 무소속 손혜원 의원실을 통해 회견을 최소했다.

1982년생인 김 변호사는 ‘조국백서추진위원회’ 필자로 참여했던 인물이다. 조국백서는 ‘조국 사태’ 당시 검찰과 언론의 모습을 기록하기 위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지지자들의 후원금을 모아 추진됐다.

김 변호사가 출마할 지역은 금 의원의 현재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이 유력하다. 민주당 지도부는 지난 15일 이 지역을 추가 공모 지역으로 지정했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