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일 오전 서울 관악구에서 숨진 30대 남성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에 의한 사망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관악구 30대 남성 사망 관련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재갑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교수도 “병원 자체 검사와 보건환경연구원 결과 음성이 나왔다”고 말했다.

이 남성은 지난달 3일간 중국 하이난으로 가족여행을 다녀온 것으로 전해졌고 폐렴 증상을 보였던 것으로 알려져 코로나19에 의한 사망이 아니냐는 의심이 제기됐었다.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분쯤 서울 관악구에서 30대 남성이 의식과 호흡이 없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소방당국 등이 현장에 출동해 이 남성을 병원으로 옮겼으나 오전 10시30분쯤 숨졌다.

권기석 기자 key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