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우한의 의료진.신화연합뉴스

중국을 뒤흔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대규모 확산세가 점차 둔화하는 가운데 코로나19가 이달 말 절정에 이를 것이란 전망이 나왔다.

18일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7일까지 중국 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7만2436명, 사망자는 1868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전날보다 확진자가 1886명, 사망자는 98명 증가한 것이다.

중국 전역의 신규 확진자는 지난 13일 5090명을 기록한 이래 사흘째 2000명 선을 유지하다 17일 1000명대까지 떨어졌다.

후베이성을 제외한 지역에서는 지난 3일 890명으로 정점을 찍은 뒤 15일 166명, 16일 115명, 17일 79명으로 100명 아래까지 내려갔다.

후베이성에서는 신규 확진자가 1807명, 사망자가 93명 늘어 누적 확진자와 사망자는 각각 5만9989명과 1789명으로 집계됐다. 후베이성은 바이러스의 기세가 약간 꺾이긴 했지만, 여전히 맹위를 떨치고 있는 셈이다.

중국 호흡기 질병의 최고 권위자인 중난산 중국공정원 원사는 코로나19 확산이 이달 중하순에 절정에 이를 것으로 전망했다.

중 원사는 “기존의 예측 모델에 따르면 코로나19 환자가 2월에 17만 명까지 달해야 하는데 현재 중국 전역의 확진자는 7만여 명으로 차이가 크다”면서 정부의 봉쇄 조치 등이 효과를 나타내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중국 남부 지역의 경우 2월 중순 또는 2월 중하순을 조금 넘은 시점에 절정에 달할 것”이라며 “중국 전체로 볼 때는 2월 중하순쯤 절정에 이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코로나19 발병지인 우한에서는 최근 진행한 전수조사에 허점이 많다는 지적이 제기되자 재조사하기로 했다.

왕중린 신임 우한 당서기는 지난 16일 “기존에 우한에서 실시한 전수조사는 정밀하지 못하고, 그물코가 너무 컸다”며 저인망식 전수조사를 3일 이내에 마치겠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경질된 마궈창 전 당서기의 우한 시민 전수조사 결과에 신뢰성이 없다는 지적을 반영한 것이다.

마 전 당서기는 지난 11일 전체 우한 시민 중 99%인 1059만 명을 전수조사했다고 밝혔으나 검사관을 만난 적이 없다는 주민들의 증언이 쏟아졌다.

왕 서기는 “과학적이고, 엄격한 방식을 통해 책임 있는 태도로 전수조사를 진행하겠다”면서 “한 가구, 한 환자도 빠뜨릴 수 없다는 각오로 조사를 하겠다”고 말했다.

베이징=노석철 특파원 schroh@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